> 글로벌 > 미국·북미

백악관 연내 1단계 합의 '자신감' 관세 해법 있나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05:2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0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백악관이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합의 가능성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양측 무역 협상 팀이 합의문의 구체적인 내용을 작성 중이며, 관세 철회를 둘러싼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지만 연내 협상 타결을 낙관한다는 얘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뉴스핌DB]

이 같은 발언은 중국에서 1단계 무역 합의에 기존 관세의 철회가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2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은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합의가 연내 성사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내 합의 도출이 물론 가능하다"며 "1단계 합의문 작성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는 관세 철회를 둘러싼 충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서명으로 합의가 내년으로 늦춰질 것이라는 관측과 상반되는 입장이다.

앞서 중국 관영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단계 무역 합의에 기존 관세의 철회가 포함돼야 한다고 못 박았다.

시장 전문가들은 막판 타결을 통해 연내 합의가 성사될 경우 이달 15일로 예정된 156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대한 15% 추가 관세가 보류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하지만 환구시보에 따르면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이 예정된 관세가 아니라 이미 시행중인 관세를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

다만, 미국 측이 이를 거부하는 상황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관세가 트럼프 행정부의 사실상 유일한 압박 카드이기 때문에 양보할 수 없다는 뜻을 고집하고 있다는 얘기다.

백악관이 합의 도달을 낙관하고 있고,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협상이 막바지 진통 중이라며 타결 가능성을 제시했지만 미국이 기존 관세 중 일부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연내 합의가 불발될 가능성이 높다는 데 정책자들과 시장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앞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달 15일까지 협상 타결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추가 관세가 강행될 것이라고 거듭 밝힌 바 있다.

중국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므누신 장관을 베이징에 초청, 직접 만나 무역 담판을 갖는 방안을 제안했지만 회동이 이뤄지지 않은 것도 연내 타결 가능성을 깎아 내리는 부분이다.

뿐만 아니라 환구시보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조만간 이른바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리스트를 공개할 예정이고, 여기에 미국 기업들이 상당수 포함될 것이라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이 소식통은 미국 의회가 홍콩인권법에 이어 위구르인권정책법안을 통과시킬 움직임이고, 이는 중국 기업에 불이익을 줄 수 있는 만큼 대응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리스트'에 미국 주요 기업들이 대거 포함될 경우 1단계 무역 협상에 새로운 복병으로 작용할 수 있어 월가는 긴장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이날 블룸버그는 1단계 합의가 이뤄진다 하더라도 중국의 통상 시스템 개혁에 초점을 둔 2단계 협상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스몰딜 타결 여부와 무관하게 양국의 무역 마찰이 중장기적으로 지속, 전세계 경제와 금융시장의 숨통을 조일 것이라는 경고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