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신임 사무총장에 박완수...여의도연구원장은 성동규 교수

2일 새 당직 인선 발표...대표 비서실장 김명연
전략기획본부 새로 발족...본부장 주광덕

  • 기사입력 : 2019년12월02일 18:54
  • 최종수정 : 2019년12월02일 1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지현 기자 = 자유한국당은 2일 당 조직과 인사를 총괄할 신임 사무총장에 박완수 의원을 임명했다. 당 정책 개발을 맡을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교수를 내정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새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 2019.10.14 dlsgur9757@newspim.com

박맹우 의원이 사임한 새 사무총장에는 초선의 박완수 의원이 임명됐다. 추경호 의원의 후임 전략기획부총장에는 송언석 의원이 자리했다.

대변인으로는 언론인 출신으로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인 박용찬 위원장이 임명됐다.

인재영입위원장으로는 재선의 염동열 의원이,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내정됐다. 여연원장은 이사회 의결을 거친 후 최고위의 승인을 받도록 돼 있어 현재는 내정 상태다.

김도읍 의원의 후임인 당대표 비서실장에는 재선의 김명연 의원이 임명됐다.

또한 한국당은 당헌에 의거, 전략기획본부를 구성하고 전략기획본부장으로 재선의 주광덕 의원을 임명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단식 투쟁기간 동안 당에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뼈저리게 절감했다"며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오늘 큰 결단을 내려주신 덕분에, 당직 인선을 통해 당이 국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민들이 원하는 모습으로 바꾸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인선 배경으로 ▲보다 젊은 연령대의 당직자, 초‧재선 의원을 중용해 당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했음 ▲변화와 쇄신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 언론에서 얘기하던 소위 측근은 과감히 배제했고, 보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진영을 갖추고자 함 ▲수도권 의원들을 당직 전면에 배치해 중도층과 수도권 민심을 더욱 가까이에서 체감하는 정당으로 탈바꿈하고자 했음 ▲여의도연구원장의 경우 그간 당내 구성원이 맡아오던 관행을 깨고 외부 인사를 영입을 설명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