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 랠리...中지표 호재+무역협상 기대감

  • 기사입력 : 2019년12월02일 18:3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2일 2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제조업 지표 호재와 되살아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2일 세계증시가 반등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이 임박했다는 전망에 앞서 아시아증시는 사상최고치에 근접했고,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도 0.26% 오르고 있다.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0.1% 오르며 지난주에 기록한 고점을 향해 전진하고 있다.

MSCI 전세계지수 6개월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에 서명하면서 미중 양국 관계가 거칠어지며 무역협상에도 부정적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됐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여전히 무역전쟁이 더 이상 고조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베팅하고 있다.

차이신/마르키트가 발표하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11월 들어 2016년 12월 이후 최고 확장세를 가리켰다는 소식도 투자심리를 끌어올렸다. 유로존 지표도 호조 양상을 보였다. 제조업지표도 개선됐고 인플레이션도 예상보다 가팔랐다.

국채시장에서는 독일 국채 수익률이 -0.302%로 2주 만에 최고치로 급등하면서 유로존 전반 국채 수익률이 동반 상승하고 있다. 독일 중도좌파인 사회민주당(SPD) 당대표 선거에서 대연정 반대론자들이 승리해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속한 기독민주당(CDU) 및 기독사회당(CSU)과의 대연정이 붕괴될 위기에 놓였다. 시장은 이를 보수적 재정정책이 끝나고 지출이 확대될 것이라는 신호로 받아들였다.

외환시장에서는 무역협상 기대감에 미달러가 엔 대비 109.73엔으로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미국이 오는 15일로 예고한 156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5%의 추가 관세를 보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이 요구하는 기존 관세 철회는 여전히 요원한 상태다.

미쓰이스미토모신탁관리의 우에노 히로유키는 "양국 정상들이 이번 달 만나 악수를 하고 합의문에 서명하기는 힘들겠지만,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확대하고 미국이 15일 관세를 보류하는 방식으로 협상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은 공식 서명식이 없더라도 그러한 조치들을 사실상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제유가는 지난주 금요일 미국 산유량이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에 급락했으나,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감산 합의체인 OPEC+가 감산 연장을 논의할 것이라는 소식에 소폭 회복하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