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與, 한국당에 최후통첩 "법안 갖고 흥정 그만…필리버스터 철회하라"

  • 기사입력 : 2019년12월02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12월02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본회의 법안 심사를 막아 선 자유한국당을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을 향해 "법안 가지고 흥정하는 건 처음 본다. 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안을 상정하지 않으면 법안 몇 개를 풀어주겠다느니 하면서 흥정을 하고 있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처리하고 법은 법대로 처리해야지 무슨 장사 하듯이 하는 건 공당으로서 태도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한국당은 선거법, 사법개혁 협상에 진지하게 임해야지 국민 앞에서 얼굴을 들 수 있을 것"이라며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앞으로 민생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신청하지 않는다고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그는 "한국당이 응하지 않을 경우 민주당으로서는 다른 길을 택하지 않을 수 없다. 한국당 요구대로 끌려다닐 수 없다"면서 "여러 가지 방법으로 정기국회를 마무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민이 모두 바랐던 '민식이법' 등은 정쟁의 볼모가 아니다. 국민의 역린을 건드린 것"이라고 한국당을 비난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식이법을 비롯해 순수한 민생·경제·비쟁점법안을 원포인트 본회의에서 처리하자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제안에 동의한다"며 "이제는 한국당이 대답할 시간만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이 내거는) 전제조건은 아무것도 없어야 한다"며 "이것이 되지 않으면 사실상 진심을 담아 협상하고 합의를 시도하는 것은 봉쇄된다고 분명히 경고한다"는 말로 이번이 최후통첩임을 시사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