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역대급 스케일"…마이클 베이·라이언 레이놀즈, '6언더그라운드' 들고 내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2일 12:2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2일 13: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액션 마스터 마이클 베이 감독이 신작 '6언더그라운드'를 들고 한국을 찾았다. 이번에는 라이언 레이놀즈와 넷플릭스의 손을 잡았다. 

2일 오전 서울 포시즌스 호텔 광화문에서는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그리고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자리해 작품 전반에 걸친 이야기를 나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아드리아 아르조나, 멜라니 로랑,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마이클베이 감독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프레스 컨퍼런스에 입장하고 있다. 2019.12.02 pangbin@newspim.com

'6언더그라운드'는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그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진주만'과 '나쁜녀석들' '트랜스포머' 시리즈 등을 연출한 마이클 감독은 "한국에서 제 영화들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이번 '6언더그라운드'는 영혼에 상처가 있는 여섯 명의 유능한 요원의 이야기다. 이들이 세상에서 가장 악한 이들을 처단하고 전 세계를 조금 나은 곳으로 만들고자 활약하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넷플릭스와 손잡은 이유에 대해서는 "넷플릭스에서 많은 투자를 해줬다. 넷플릭스는 후속작이 아닌 새로운 IP로 작품을 만드는 데 관심이 있었고 제게 제안을 했다. 넷플릭스 덕분에 훌륭한 캐스트와 투자비로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제작비, 타깃층에 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안 프로듀서는 "정확한 숫자로 예산을 공개하긴 어렵다. 다만 우리 영화를 기대해주는 팬들을 위해 많은 면을 극대화하려고 했고 거기에 필요한 자본을 아낌없이 투자했다. 타깃은 모든 연령대"라고 밝혔다.

캐릭터에 관한 이야기는 배우들에게 직접 들을 수 있었다. 고스트 팀을 만든 천재 억만장자를 연기한 라이언은 "제 캐릭터는 삶의 방향을 잃고 살다가 뉴스를 통해 독재자의 존재를 깨닫는다. 그리곤 자신의 돈을 이용해서 독재자를 끌어내리겠다고 다짐한다. 그 목표로 팀을 꾸려서 세상과 싸운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아드리아 아르조나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02 pangbin@newspim.com

총기와 격투에 탁월한 재능이 있는 전직 CIA요원 역을 맡은 멜라니는 "냉철한 인물이다. 다른 캐릭터들은 세상과 자기 일에 실망하지만, 제 캐릭터는 자신에 대한 실망이 크다. 이것이 차별점이다. 그래서 자신의 변화를 먼저 가지고 오려고 하는데 그게 매력 포인트"라고 짚었다.

팀원들의 응급수술을 도맡는 의사 역의 아드리나는 "전 공감을 좋아한다. 다행히 배우들을 만나자마자 사랑에 빠졌고 덕분에 그들을 돌보는 연기가 쉬웠다. 이 캐릭터의 매력은 강한 거다. 터프한 역할은 많지만 강한 역할은 잘 없는데 제 캐릭터는 그렇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6언더그라운드'의 관전 포인트는 단연 액션이다. 이탈리아 피렌체를 질주하며 벌어지는 카체이싱 총격전부터 피렌체두오모 대성당 맨몸액션, 홍콩 고층 빌딩에서 벌어지는 총격전, 유람선에서 펼쳐지는 마그넷 액션 등 엄청난 스케일의 액션 장면을 볼 수 있다.

라이언은 "25년째 배우를 하는데 이렇게 압도적인 액션 영화는 처음이다. 근육질에 남성스러우면서도 스케일이 크다"며 "촬영하면서는 학생이 된 느낌이었다. 마이클 감독의 카메라 워킹, 스턴트맨들의 노력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제일 힘든 장면은 맨몸액션이었다. 40대가 돼서 그런지 힘들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마이클 베이 감독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02 pangbin@newspim.com

다만 넷플릭스란 매체 특성상 이러한 액션신을 스크린보다 작은 화면에서 만나야 한다는 한계도 있다. 마이클 감독은 "저 역시 큰 규모의 시네마에 익숙한 사람이다. 하지만 세상은 변하고 있다. 3~4년간 산업이 많이 변했고 거기에 적응해야 한다. 대중이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하고 있다. 어떤 측면에서는 영화가 죽어가는 거라 슬프다"면서도 "TV를 큰 걸 사는 건 어떠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6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