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 완도산 '바다의 슈퍼 푸드' 해외서도 인기몰이

대장암 발생 위험 낮춰

  • 기사입력 : 2019년11월30일 12:39
  • 최종수정 : 2019년11월30일 12: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완도=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 완도산 해조류가 각광을 받고 있는 가운데 '바다의 슈퍼 푸드'라 불리는 미역·다시마·톳·김·매생가 재조명받고 있다. 

30일 완도군에 따르면 해조류는 80년도만 해도 잡초 정도로만 취급됐지만 2000년 이후 바이오 산업이 발전하면서 각종 미네랄·식이섬유·비타민·칼슘·철분 등 풍부한 영양소 함유가 확인되면서 효능과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이 같은 이유로 완도산 해조류가 유럽시장까지 확산되면서 '프랑스 일간지인 르몽드'에서는 최근 전남 완도를 방문해 김과 다시마, 미역양식장을 취재하기도 했다. 

[완도=뉴스핌] 지영봉 기자 = 완도산 미역이 수출길에 나서고 있다. [사진=완도군] 2019.11.30 yb2580@newspim.com

르몽드는 '지구를 위해 해조류를 요리하는 한국'이라는 기사를 보도하며 해조류를 미래 먹거리로 소개했다.

군은 '국제 해조류 박람회'를 개최하면서 세계시장을 겨냥한 판로를 개척하고 있고, 사회적 재난으로 대두된 미세먼지 문제를 해조류를 통해 해소시킨다는 '해조류 산업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하기도 했다.

올해 7월에는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김지미·김정선 박사팀이 해조류 섭취가 대장암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다시마와 미역이 대장암 발생 위험을 각각 42%, 18%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조류를 섭취하면 장 건강에 도움이 되고, 비만과 같은 질환은 물론 우울증·알츠하이머 등 뇌 질환을 완화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바다의 슈퍼 푸드 해조류 국내 최대 주산지인 완도군은 전국 생산량 대비 톳은 40%, 미역은 52%, 매생이는 60%, 다시마는 80%를 생산하고 있다.

[완도=뉴스핌] 지영봉 기자 = 광주롯데마트행사장에서 신영균 미래해양사업단장(좌측 첫번째)이 완도산 해산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2019.11.30 yb2580@newspim.com

완도 전 해역이 생리활성 촉매 역할을 하는 맥반석으로 형성돼 있고 깨끗한 바닷물을 유지하고 있어 해조류의 맛과 향이 뛰어나며 영양도 가득하다.

톳은 무기질이 풍부해서 빈혈 예방에 효과적이며, 미역은 칼슘·칼륨·철·요오드 등을 함유해 고혈압과 골다공증 예방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매생이는 청정지역에서만 생산되는 '무공해' 식품으로 비타민 A와 C, 칼슘, 칼륨이 풍부하고 우유보다 40배나 많은 철분을 함유하고 있다. 또 다시마는 알긴산과 요오드, 칼슘, 비타민C 등이 풍부하다.

[완도=뉴스핌] 지영봉 기자 = 다시마 수확 장면 [사진=완도군] 2019.11.30 yb2580@newspim.com

알긴산은 장 연동운동을 원활하게 해 숙변 제거 및 대장암을 예방하고 동맥경화와 담석증, 갑상샘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완도군 신영균 미래해양사업 단장은 "해조류의 효능이 각종 매체 등을 통해 재조명되면서 주목받고 있다"며 다양한 요리법들이 개발되고 있는 만큼 '식단을 구성할 때 해조류 요리에 대한 정보'를 더 활용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며 가족 건강을 위해서는 해조류를 꼭 챙기시라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