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컴업 2019] "K-스타트업 세계에 알렸다" ComeUp 2019 성황리 폐막

총 58개국 2만700여명, 4000여 개 기업 참가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도약하는 초석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20:14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2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국내 최대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K-Startup Week ComeUp 2019'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Meet the Future(10년 후 미래)'를 슬로건으로 정한 이번 행사는 글로벌 네크워크 강화는 물론, 해외 투자유치·파트너쉽 체결 등 글로벌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29일 막을 내린 ComeUp 2019는 지난 27일 사전행사를 시작으로 3일간 서울 동대문 DDP에서 본행사·부대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총 58개국의 참관객 2만700여 명, 4000여 개 기업, 투자자 500여 명이 행사에 방문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봉진 KSF 의장(우아한형제들 대표)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K-START UP WEEK COMEUP 2019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11.28 dlsgur9757@newspim.com

이번 행사는 총 8개 세션(▲푸드테크 ▲핀테크 ▲모빌리티 ▲뷰티·패션 ▲엔터테인먼트 ▲바이오·헬스 ▲에듀테크·라이프스타일 ▲프론티어테크)으로 구성됐으며, 각 세션별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관계자 60여 명 이상의 연사들의 강연과 패널토크, IR 피칭 경진대회를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우수 창업자를 발굴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각 세션별로 진행한 IR 피칭에서는 ▲디보션 푸드(푸드테크) ▲코그니(핀테크) ▲마이크로시스템(모빌리티) ▲비아스윗(뷰티·패션) ▲팀아일랜드(엔터테인먼트) ▲스키아(바이오·헬스) ▲넉아웃(에듀테크·라이프스타일) ▲에이씨바이오드(프론티어테크)가 각각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 우승 기업들은 내년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4YFN(스타트업 발굴 박람회)에 참가할 기회를 갖는다.

유명 연사의 키노트 스피치도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를 비롯해, 김정윤 야놀자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국내 대표 유니콘 기업 대표들의 강연이 이어졌으며, 박재욱 VCNC(타다) 대표 등 벤처 유명 인사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산하기관, 관련 협·단체에서 준비한 18개의 부대행사도 알차게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중기부·국방부·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합동으로 진행한 '도전 K-스타트업 2019' 왕중왕전 결과가 발표됐다. 창업리그에서는 '디자이노블'과 예비창업리그에서는 '뉴아이비'가 각각 대상을 차지했다.

이밖에도 '글로벌메이커 포럼 및 챌린지', '재도전의 날', '코리아 오픈이노베이션 포럼', '한-스웨덴 소셜벤처 비즈니스 세미나',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코리아' 등도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11월 2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컴업 2019' 오프닝 패널토크에서 (왼쪽부터) 류중희 퓨쳐플레이 대표, 이택경 매쉬업엔젤스 대표,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 김유진 스파크랩스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19.11.29 justice@newspim.com

한편,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기업들도 ComeUp 2019 행사현장을 깜짝 방문해 스타트업의 각종 신기술에 대해 관심을 표했다. 대기업 관계자들은 "내년에는 컴업 행사에 적극 참여하고, 스타트업 지원·협력을 폭넓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omeUp 2019 공동 조직위원장인 김봉진 대표는 "ComeUp이 첫 행사였지만 아시아 각국의 스타트업과 한국의 스타트업이 어울려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낸 의미있는 자리였다"며 "올해의 경험을 토대로 내년에도 더욱 좋은 행사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ComeUp 2019'는 처음으로 정부와 민관의 상생 협력을 통해 개최된 행사라는 점,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을 대표하는 스타트업 축제로 도약하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