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영상] 합참 "北에 강한 유감"...작년 이후 한국군 대북 성명은 처음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로이터=뉴스핌] 홍형곤 기자 = 북한이 지난 23일 창린도에서 포사격을 하며 9‧19 남북군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지 5일 만에 또 다시 발사체 도발을 감행했다. 군은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했다고 보고, 이를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군사적 긴장 고조 행위'로 규정했다.

전동진 합참 작전부장은 지난 28일 브리핑에서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우리 군은 이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군사적 긴장고조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