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中 국방부 "언제든 홍콩에 병력 투입할 수 있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07:24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 국방부가 28일 언제든 병력을 홍콩에 투입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런궈창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은 언제든 당 중앙위원회와 중앙군사위원회의 지휘에 따라 홍콩기본법과 주군법이 부여한 사명을 이행할 결의와 자신감, 능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데일리메일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런 대변인은 또 "주둔군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단호히 수호하고, 홍콩의 장기적인 안정을 유지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은 중국 지도부의 결심만 있으면 언제라도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을 홍콩 질서 회복을 위해 투입할 수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국방부의 홍콩 군투입 언급은 2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 서명으로 중국 외교부가 강력히 반발한 뒤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 대사를 초치해 미국이 중국 내정에 심각한 간섭을 했으며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항의한 바 있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안 서명은 '내정 간섭'이라며 간섭이 계속되면 '확실한 대응조치'로 반격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콩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시위를 하고 있다. 2019.11.28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