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日아베 "北미사일, 국제사회에 위협...한·미 긴밀 연계"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8:49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0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북한이 28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이라고 비판하고 한국 및 미국 등 파트너국과 긴밀히 연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일본 방위성이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확인한 후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는 일본뿐 아니라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이라며 "미국과 한국, 국제사회와 연계해 상황을 면밀히 감시하고 일본 국민들의 안전과 자산을 지키기 위해 경계 감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앞서 일본 방위성은 "북한에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발사됐다"며 "발사체는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국제사회 전체에 심각한 도전"이라며 "정보 수집 및 분석과 경계 감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해상보안청도 북한에서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일본 EEZ 밖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하며, 이날 오후 5시 3분 경 항행경보를 발령하고 일본 인근 해상을 지나는 선박들에 주의를 당부했다.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의 발사체 도발은 올해 들어 13번째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