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박항서 고향 산청군, 한국 찾는 베트남 관광객 필수 방문코스 됐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7:2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8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산청=뉴스핌] 이경구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고향 산청군이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의 필수 방문 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산청=뉴스핌] 이경구 기자 = 이재근(사진 앞줄 가운데) 산청군수가 동의보감촌을 찾은 베트남 관광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청군] 2019.11.28 lkk02@newspim.com

산청군은 28일 베트남 단체 관광객 20여 명이 동의보감촌을 비롯해 박항서 감독의 고향 생초면 등 주요 관광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산청을 찾은 베트남 관광객들은 지난 27일 산청군과 에어부산의 업무협약 체결 후 처음으로 에어부산을 통해 산청을 방문한 단체 여행객이다. 군은 이날 기념품 증정과 한방체험 무료 진행, 특산품 시식 등 깜짝 환영행사를 했다.

베트남 관광객들은 전통 고택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남사예담촌을 둘러본 뒤 국내 대표 웰니스 관광지 동의보감촌을 찾아 기체험과 약선음식 등 힐링체험을 가졌다. 이후 박항서 감독의 고향 생초면으로 자리를 옮겨 감독이 유년시절을 보낸 생초초등학교와 생초 축구장을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다.

베트남 관광객의 산청 방문은 지난 4월부터 지금까지 20여 차례에 이르며 최근 박항서 매직에 힘입어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집중적으로 베트남 관광정책을 펼쳐왔다. 베트남 단체관광객 대상 상품개발과 현지 여행·항공사 관계자 초청 팸투어를 비롯해 국내 관광 전문가 초청 산청 관광 활성화 방안 세미나, 박항서 감독 산청군 홍보대사 위촉, 베트남 방문 농특산물 및 축제 홍보 행사를 했다. 

산청군 관계자는 "베트남 내에서 한국과 산청군에 대한 관심과 호감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실효성 있는 관광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