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영상] 유은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방안 발표 "논술·특기자 사라진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3:5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8일 22: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형곤 기자 = 대학입시에서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등 서울 주요 16개 대학의 정시(수능위주) 선발 비중이 40%까지 오를 전망이다. 논술전형과 특기자전형은 사라진다. 

교육부는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시확대, 학종 공정성 강화, 사회통합전형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유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교육 제도는 누구에게나 공정해야 하며,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능력에 따라 자녀 학교나 직장 간판이 바뀌는 일은 용납할 수 없다"면서 "아이들의 고교·대학 진학 과정과 첫 직장 취업 과정이 공정해지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날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서울에 있는 16개 대학이 정시모집 비율을 2023학년도까지 40% 이상으로 늘리도록 유도하겠다고 발표했다.

(출처-유튜브 채널 'KTV')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