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공모리츠열풍②] "성장성 충분" 전담팀 구성 나선 증권가

'전담부서 신설' 미래에셋·KB, 시장 개척 박차
NH투자증권은 지분투자 통해 수익 노려
"IPO 시장 위축...리츠에 돈 몰릴 것"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리츠열풍'이 거셉니다. 리츠(REITs·부동산투자신탁)의 강점('5%대 배당'과 '안정적인 주가')이 저금리시대 투자심리를 사로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0월 '롯데리츠' 청약에 5조원 가까운 자금이 몰렸습니다. "시중 여유자금을 진공청소기처럼 빨아들이고 있다"는 말까지 들립니다. 자금이 한 쪽으로 쏠리다보니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이 공모리츠 성공투자를 위한 가이드를 준비했습니다. 미래 성장성과 투자 포인트, 리스크 등을 꼼꼼히 짚어봅니다.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국내 공모리츠 시장 규모가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투자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한 증권사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특히 풍부한 자기자본을 바탕으로 수익다각화에 나선 대형 증권사를 중심으로 관련 부서 신설에 나서는 등 적극 행보에 나선 모양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초대형IB이자 국내 자기자본 1위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IB3부문 내 태스크포스(TF)로 구성했던 공모리츠금융팀을 올초 IB1부문 내 팀으로 정식 신설했다. 국내 증권사 가운데 공모리츠 관련 부서를 만든 것은 미래에셋대우가 처음이다.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2019.12.02 mkim04@newspim.com

실제로 미래에셋대우는 올해초 기업공개(IPO) 시장 대어로 꼽힌 홈플러스리츠 상장주관사로 선정돼 성과를 눈앞에 두기도 했다. 비록 기대치를 밑돈 기관예측으로 상장에 실패했지만, 조직원 규모를 10명 내외까지 확대하며 수익구조 발굴에 속도를 내는 중이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 해외부동산 공모리츠의 대표 주관사로 선정되며 분위기 전환를 꾀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유동성 위험이 발생할 수 있는 부동산 직접 투자와 달리 리츠는 임대 수익이 일정해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고, 주식 매도로 현금화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공모리츠가 활성화되지 얼마 되지 않은 상항에서 선도적으로 조직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또다른 초대형IB인 KB증권도 전문인력을 꾸려 투자은행(IB) 부문 내 리츠금융팀을 신설했다. KB증권 리츠금융팀은 신규 리츠 발굴 및 상품구조 설계 전반 업무를 수행한다.

올해 IPO 등 ECB 부문에서 괄목한 성장을 거둔 KB증권은 인프라 펀드와 함께 리츠 상품을 신규 먹거리로 보고 시장 분석에 공을 들이고 있다. 과거 부동산 등 인프라 관련 다수의 자산유동화 진행 경험을 바탕으로 양질의 리츠 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KB부동산신탁 등 KB금융지주 내 계열사들과의 시너지도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NH프라임리츠 흥행 돌풍으로 수혜를 본 NH투자증권은 앞선 두 회사와는 다소 엇갈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NH투자증권은 관련 부서 신설 대신 달리 지분투자 방식으로 공모리츠 시장에 발을 들이는 방식을 택했다. NH프라임리츠의 일부 기초자산을 자기자본투자(PI)로 장기 보유하기로 한 것이다.

NH프라임리츠는 기존에 상장된 다른 리츠와 달리 자산을 직접 취득하지 않고 해당 자산을 담은 펀드의 수익증권을 편입한 상품이다. 서울스퀘어에 투자한 ARA펀드의 1종 수익증권(10%), 강남N타워에 투자한 케이비강남1호리츠 우선주(10%), 삼성물산 서초사옥에 투자한 현대38호 펀드 수익증권(5%), 삼성SDS타원에 투자한 유경11호펀드 수익증권(6%)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여의도 증권가 / 이형석 기자 leehs@

업계에서는 저금리·저성장 국면이 고착화된 국내 자본시장에서 리츠 상품에 대한 투자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2017년 이후 IPO 시장이 차갑게 식은 만큼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리츠를 통해 숭기 추구에 나설 것이라는 설명이다.리츠 시장에 대한 증권사들의 관심은 시간이 갈수록 확대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한 대형 증권사 관계자는 "IPO 호황이 예상보다 짧게 끝나면서 수수료 기반 비즈니스는 물론 자기자본투자에서도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한 게 사실"이라며 "부동산 관련 펀드가 인기를 끌었듯이, 리츠 또한 국내에 이어 해외까지 투자 범위가 확대되는 방식으로 당분간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