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한미약품, 중국서 이중항체 '펜탐바디' 적용 항암신약 임상개발 본격화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10:39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한미약품의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이중항체 플랫폼 '펜탐바디'가 적용된 면역∙표적 항암신약 임상 개발이 중국에서 본격화된다.

한미약품과 펜탐바디 기반 신약을 공동 개발중인 중국 바이오기업 이노벤트는 27일 "HER2 발현 진행형 악성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 1상에서 펜탐바디가 적용된 면역항암 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IBI315)의 첫 번째 환자 투여가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한미약품 본사 [사진= 한미약품]

이번 임상은 IBI315의 안전성과 내약성, 초기 약효 확인을 위해 진행되고 있다.

이노벤트(Innovent Biologics Co. Ltd)는 최근 글로벌 제약기업들과 다양한 공동개발 및 상업화 제휴를 다수 체결하는 중국의 대표적 바이오기업 중 하나다.

이번에 첫 환자 투약이 이뤄진 IBI315는 HER2 발현 암종에서 새로운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PD-1/HER2 타겟 재조합 완전 인간화 이중항체로, 한미약품과 이노벤트가 지난 2017년 공동개발∙상업화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협업 중인 신약 후보물질이다.

IBI315는 PD-1/PD-L1, HER2 신호전달경로 차단을 비롯해 PD-1 발현 T세포와 HER2 발현 암세포 인접을 유도해 면역항암 치료와 표적항암 치료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펜탐바디는 'Penta amino acid mutated bispecific antibody'를 조합해 만든 이름으로,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표적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는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이다. 면역 항암치료와 표적 항암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특히 자연적인 면역글로불린G(lgG)와 유사한 구조적 특징을 갖춰 면역원성 및 안정성 등에 우수하며, 생산 효율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후이 저우(Hui Zhou) 이노벤트 항암사업부 부사장은 "IBI315는 전세계 최초로 임상에 진입한 PD-1/HER2 이중항체 치료 후보물질로, 이노벤트의 핵심적인 면역항암치료 파이프라인"이라며 "안전성과 잠재적 치료 효과 분석 등을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한미약품이 개발한 기반 기술인 펜탐바디가 적용된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 연구가 성공적으로 본 궤도에 진입했다"며 "앞으로도 파트너사와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R&D에 매진해 조속한 임상 단계 진전 및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