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현대오일뱅크, 고품질 초저유황선박유 판매

내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 황함량 기준 대응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09:2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09: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현대오일뱅크가 세계 최초의 신기술을 적용한 초저유황선박유(VLSFO)생산공정을 개발, 국내 특허를 출원하고 이달부터 제품을 본격 판매 중이다.

27일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는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 기준에 대응하기 위해 고도화설비 일부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 'VLSFO 생산공정'으로 변경하고 최근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1988년 국내 처음으로 고도화설비를 도입한 이래 축적한 중질유 처리 기술력이 바탕이 됐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현대오일뱅크 공장 전경 [사진=현대오일뱅크] 2019.11.27 tack@newspim.com

황 함량 0.5% 미만인 친환경 선박유를 '초저유황선박유'로 총칭한다. 국제해사기구(IMO)는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2020년부터 전 세계 선박유 황 함량 상한선을 0.5%로 제한하는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시행한다. 2012년 4.5%에서 3.5%로 낮춘 지 8년 만에 기준을 대폭 강화하는 것이다.

현대오일뱅크는 혼합유분의 안정성을 저해하는 아스팔텐 성분을 완벽히 제거하는 세계 최초의 신기술을 이번 공정에 적용했다. 아스팔텐은 필터, 배관 등의 막힘을 야기, 선박의 연비를 떨어뜨리고 심할 경우 연료의 정상주입 자체를 불가능하게 한다.

독자적인 처리 기술로 혼합유분의 안정성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현대오일뱅크는 다양한 유분을 폭넓게 배합해 초저유황선박유 수요 증가에 능동적이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 설비를 활용해 투자비를 최소화하고 시장수요에 맞춰 기존 모드와 초저유황선박유 생산 모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VLSFO는 기존 선박유보다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IMO2020 이후 VLSFO 수요 증가에 따라 두 제품 간 가격 차는 더 벌어질 수 있다고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강화된 환경규제를 대비,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지속 해왔다"며 "앞선 기술로 초저유황선박유에 대한 장기계약 물량을 이미 다량 확보하는 등 앞으로도 시장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