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커머스 공룡들, 오프라인 유통가 '사령탑 세대교체' 야기

오프라인 유통업체 수장, 60대에서 50대로 '세대교체'
위기 타계 능력 무엇보다 중시…나이불문 적임자 발탁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2:1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쿠팡 등 이커머스 공룡의 지속 성장이 결국 유통업계 사장단 지각변동을 야기했다.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60대에 포진됐던 유통계 수장이 50대의 젊은 피로 전면 교체됐는 사실이다.

소비자의 '쇼핑 패러다임'이 온라인 쪽으로 점차 확대되는 상황에서, 오프라인 기반의 유통업체가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한 상황에 놓였다. 이에 따라 젊은 리더로의 세대교체가 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모양새다.

이미 이마트와 현대백화점이 '젊은 피'를 수혈한데 이어, 을 연말 인사를 앞둔 롯데와 신세계그룹의 인적 쇄신 여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롯데 유통계열의 경우도 계속 실적이 하락 추세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33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5% 늘었지만 매출액은 2조2640억원으로 3.1% 감소했다. 롯데하이마트의 영업이익은 104억원으로 40.2% 역신장했고, 롯데마트와 롯데슈퍼는 각각 20억원, 61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 유통계열사의 실적 부진에 따른 책임으로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이원준 유통BU장의 교체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후임으로 사장급인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와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가 하마평에 오른다. 최근 롯데하이마트 실적이 부진하고, 롯데쇼핑의 유통부문 내 상징성을 감안하면 이 대표보다는 강 대표 쪽에  무게가 실린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 언급되는 외부 인사가 기용될 가능성은 낮지만, 앞서 이마트가 온라인 유통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컨설턴트 출신을 영입한 것과 같은 파격 인사도 지금 상황에서 아예 배제할 수는 없어 보인다.

롯데는 일본과의 이슈가 있을 때마다 불매운동 타깃이 돼 왔으며 이를 타계하기 위한 호텔롯데 상장이 시급한 과제다. 호텔롯데 상장으로 자연스럽게 지배구조 개편도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 2015년부터 호텔롯데 상장을 주도해 온 송용덕 호텔서비스 BU장(부회장)이 세대교체 칼바람 속에 재신임 받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마트의 경우 실적은 부진하지만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가 임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선임된지 1년 밖에 안 된 데다, 온라인·해외사업을 집중하는 상황에서 동남아본부장을 지내며 해외 사정에 밝은 문 대표가 적임자로 꼽히기 때문이다. 또 롯데마트는 국내 사업은 부진하지만 해외에선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360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45.8% 신장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다음 달 인사를 앞둔 신세계의 경우 장재영 백화점 대표 연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올해로 7년째 신세계백화점 수장을 맡고 있는 장 대표는 지난 3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660억원)을 이끌었다. 여기에 장 대표는 1961년생으로 비교적 젊은 편에 속해 세대교체 대상자에도 해당되지 않는다.

김형종(왼쪽부터) 현대백화점 사장, 윤기철 리바트 사장, 김민덕 한섬 사장 [자료=현대백화점] 2019.11.26 june@newspim.com

한편 지난 25일 현대백화점이 사장단 인사를 통해 대대적으로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현대백화점 대표이사로 김형종 한섬 대표이사가, 현대리바트 대표이사 사장은 윤기철 현대백화점 경영지원본부장(부사장)이 선임됐다. 한섬 대표이사에는 김민덕 한섬 경영지원본부장 겸 관리담당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신임 사장과 윤기철 현대리바트 사장, 김민덕 한섬 사장은 각각 1960년, 1962년, 1967년생으로 50대다.

수년간 그룹을 이끈 이동호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 김화응 현대리바트 사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이보다 앞서 이마트는 여러가지 관례를 깬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지난 2014년부터 6년간 이마트를 이끌어오던 이갑수 사장 대신 1969년생으로 올해 만 50세인 강희석 신임 대표가 선임됐다. 1957년생인 전임 이 대표와는 열두 살 차이인 데다 이마트가 외부에서 대표를 영입한 것은 창업 26년 만에 처음이다. 여기에 매년 12월1일 자로 정기 인사를 내던 관례를 깨고 지난달 이마트 부문 정기 임원 인사를 조기 단행했다.

업계에서는 보수적인 조직 문화를 가진 전통 유통업체가 전격 대표 세대교체에 나선 배경에 대해 오프라인 유통업의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온라인 유통업체가 급성장하는 와중에 전통 오프라인 채널의 사전 대처가 미흡했던 데다, 이에 따른 결과로 부진한 실적이 장기간 지속되고 있어서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 리더의 경영능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면서, "수십년간 고수했던 관행을 깨고 외부 인물을 수혈하고 젊은 세대로 수장을 교체하는 등 전문성을 가졌다고 판단되는 적임자를 회사 수장으로 앉히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