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한-아세안] 방시혁 "신기술 존재가치 증명할 사람에 투자하라"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1:5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부산=뉴스핌] 특별취재단 = 세계적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을 배출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수장 방시혁 프로듀서가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에 참석, 4차산업 시대의 콘텐츠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방시혁 대표는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에서 '4차산업 혁명시대, 아세안의 성장동력으로 문화콘텐츠의 비전'을 주제로 콘텐츠 제작자로서 느끼고 경험한 바를 이야기했다.

기술 발전에 의한 좋은 콘텐츠의 공유를 강조한 방 대표는 라이브에이드 공연을 실례로 들었다. 그는 "1985년 영국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브에이드는 심각한 아프리카 기아문제를 세계에 알리는 자리였다"며 "세계적 아티스트들의 공연은 인공위성을 통해 세계 19억명에게 전달됐다. 라이브에이드는 음악을 통한 인류애를 호소했고 세계를 뒤흔들었다. 이 모든 것이 인공위성에 의한 생중계 기능 덕분"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2019.11.25 [사진=유튜브 KTV 특별생방송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 캡처] starzooboo@newspim.com

그는 "기술발전으로 현재는 손바닥 위의 작은 휴대폰으로 세계 각국의 콘텐츠를 접할 수 있다. 한국인들이 한국어로 노래하고 춤추는 뮤직비디오에 세계가 열광했다. 전 세계가 방탄소년의 노래를 자발적으로 해석하며 이들을 유튜브 시대의 비틀즈, 주변부의 영웅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방시혁 대표는 라이브에이드와 방탄소년단이 기술과 콘텐츠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들이 통하는 답은 간단하다. 좋은 콘텐츠이기 때문"이라며 "시대는 다르지만 두 콘텐츠 모두 시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이고 때로 도발적인 발언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모든 콘텐츠는 일종의 발언'이라고 정의한 그는 "수많은 콘텐츠를 접하다보면, 이들이 말을 걸어온다. 창작자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를 돌아보게 된다. 하나의 콘텐츠가 좋은 문화가 되는 순간"이라며 "특수가 보편으로 변화하면서 누군가의 영혼을 울리는 시점이다. 과거와 달리 현재는 발언의 보편성뿐 아니라 특수한 취향공동체의 열광 또한 이끌어내야 한다. '어벤져스'가 대표적"이라고 강조했다.  

[런던=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방탄소년단 콘서트 입장을 기다리는 전 세계 각지에서 모인 아미들 2019.06.01 alice09@newspim.com

그는 "결국 좋은 콘텐츠는, 이 시대에 반드시 던져져야 하는 발언"이라며 "6~7시간이면 닿는 아세안 국가들은 역사적으로도 가깝다. 역사 속에서 우리는 기술의 부족 탓에 험난한 시기를 겪었다. 어느 분야에선 성과도 이뤘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 길은 자명하다. 이런 기술문화를 선도할 뭔가 만드는 건 어려울 수 있지만 콘텐츠는 다르다"고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방 대표는 "우리는 기술문화를 선도한 국가와 다른 역사, 문화적 배경을 가졌다. 다른 각도로 세상을 보고 다른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며 "세계에는 우리만 이해되는 것이 있다. 앞을 향해 나아가는 대신, 좁고 깊은 곳으로 파고들 수 있다. 그 결과 우리만의 색을 만들고, 그 색이 모두에게 다가가는 역설적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방시혁 대표는 "이런 콘텐츠를 만들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21세기에 투자하는 거다. 지금 BTS가 유튜브 기술의 파급력을 증명하듯, 우리만의 발언과 이해를 담은 콘텐츠를 만들어냄으로써 4차 산업혁명시대에 선보일 새 기술의 존재 가치를 증명할 사람에 투자하라. 이것이 초연결의 시대에 아세안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에 앞선 환영사에서 "10개 나라의 색이 입혀져 다채롭게 면모한 K컬처는 새로운 문화가 됐다. 이는 아세안 현지 미래세대의 꿈이 됐다"며 "아세안 국가 콘텐츠 시장은 매년 8% 이상 성장하며,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 한류는 아세안의 사랑을 기반으로 세계로 뻗어나갔다"고 한·아세안 문화콘텐츠 교류를 강조했다. 

김세혁 기자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