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라인+야후재팬...경영 손정의, 개발 이해진 역할분담

프로덕트 위원장, 신중호...이사회는 소뱅이 맡아야 '균형'
통합후 네이버는 지분법...소프트뱅크 계열사로 재편

  • 기사입력 : 2019년11월20일 17:3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1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라인-야후재팬, 경영권은 미공개." 라인-야후재팬 통합경영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이다. 하지만 뉴스핌 취재 결과, 경영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맡고 개발은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겸 라인 회장이 총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버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 자회사 야후재팬은 지난 18일 두 회사 경영통합을 골자로 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는 내년 10월까지 라인주식 공개매수, 주식병합, 소각절차, 독과점법 관련 점검 등 경영통합에 필요한 절차를 모두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좌)와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우) [사진=네이버(좌)·로이터] 2019.11.18 kebjun@newspim.com

◆ "경영-손정의, 개발-이해진 역할분담"

하지만 알려진 것과 달리 공동경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IT업계 관계자는 20일 "네이버 내부 관계자로부터 손정의 회장이 경영을 맡고, 이해진 창업자가 개발을 맡는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중국 중심의 대형 IT 기업들이 하루가 다르게 커지는 등 위기감이 팽배하다"면서 "라인이 글로벌 시장에서 생존하기 위해선 소프트뱅크의 글로벌 인프라와 손 회장의 글로벌 경영 노하우를 필요로 했다"고 덧붙였다.

소프트뱅크는 미국 3·4대 이동통신사 T모바일과 스프린트 , 독일 도이치텔레콤 등의 최대주주다. 글로벌 최대 승차공유기업인 우버(Uber)를 비롯해 동남아시아 우버로 불리는 그랩(Grab)과 고젝(Go-Jek)에도 주주명부 첫 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그 외에도 중국 알리바바(Alibaba) 지분율 26%의 대주주이고, 일본 페이팔(Paypal) 지분도 50% 보유 중이다. 인도 결제 앱 페이티엠(Paytm)의 지분도 19%나 확보중이다.

◆ 프로덕트 위원회, 네이버가 차지...이사회는 소프트뱅크가 맡아야 '균형'

통합 라인의 조직 구조 역시 경영엔 손정의, 개발엔 이해진으로 구도로 짜여졌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 50%씩 지분을 보유하게 되는 통합 라인(LINE JV)은 이사회 하부 조직으로 '프로덕트 위원회(Product committee)'를 뒀다. 이 위원회는 제품과 서비스를 총괄하는 조직으로 초대 위원장Chief Product Officer, CPO)에 신중호 라인 대표가 선임됐다. 5대5 동수인 위원회에서 의견이 갈릴 경우, 신 위원장이 캐스팅 보트(Vote)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이해진에게 실질적 경영권 측면에서 네이버가 우위에 있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라인 측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

일본의 라인 관계자는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프로덕트 위원회는 이사회 하부 조직으로 제품 개발에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기관"이라면서 "말 그대로 '프로덕트 위원회'로 제품 개발을 전담하는 부서"라며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 주장한 프로덕트 위원회가 라인-야후재팬의 성장, 매출, 이익을 책임지는 부서라는 주장과는 거리가 있는 설명이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경영통합을 통한 지분구조 변화 과정. [제공=한국투자증권, LINE] 2019.11.20 swiss2pac@newspim.com

즉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경영권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고 보는 것 보다, 개발을 총괄한다고 보는 것이 맞다는 얘기다.

소프트뱅크 대변인 역시 "회사의 최종 목적은 라인의 경영권을 얻는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합병구조를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IT업계 관계자는 "라인-야후재팬 통합경영을 보면 법인 설립 전까지 공동 CEO 체제, 프로덕트 위원회도 5:5 동수, 향후 설립될 신설법인 이사회도 3:3 동수를 내세우고 있다"면서 "그런데 프로덕트 위원회에 이어 이사회 의장마저 네이버가 차지한다면 통합경영의 균형이 무너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로덕트 위원회라는 조직을 만들면서 네이버가 개발을 진두지휘하는 모양새"라며 "경영권은 소프트뱅크가 가져가는 게 상식적인 구도"라고 덧붙였다. 

◆ 통합 '라인'...더 이상 네이버 계열사 아냐, 소프트뱅크 계열사로 재편

향후 라인-야후재팬 통합 후 라인과 네이버의 계열 관계는 끊어진다. 소프트뱅크 자회사로 인식돼 매출과 영업이익이 소프트뱅크과 연결된다. 반면 네이버는 라인 주식 가치만큼만 재무제표에 지분법 이익으로 반영된다. 계열 관계로만 봐도 라인·야후의 경영권은 소프트뱅크 쪽으로 무게 중심이 기운다.

경영통합 발표 직후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네이버 입장에서는 또한 이번 딜(Deal)로 연결 실적에서 라인의 적자가 제외되고, 통합 Z홀딩스의 이익의 32.35%를 지분법 이익으로 잡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라인 측은 일본 당국의 승인이 날 때까지 신설 법인의 이사회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