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벼랑끝 비껴난 글로벌 경제 '온도차' 中 내년 잿빛

  • 기사입력 : 2019년11월15일 05:1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5일 0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구촌 경제의 이른바 R(Recession, 침체) 리스크가 한풀 꺾였지만 주요국의 경기 회복에 온도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어 주목된다.

독일이 침체 위기를 모면하고 강한 반등을 보인 반면 중국은 하강 기류를 지속, 내년 성장률이 5.8%로 주저앉을 전망이다.

중국 베이징의 중심업무지구(CBD)에서 한 택배 기사가 소포를 배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 수출 시장의 의존하는 신흥국과 일본까지 아시아 지역의 한파가 장기화되는 조짐이다.

14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른바 G2(미국과 중국)의 무역 마찰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중국 성장률 저하 등 글로벌 경제 성장을 가로막는 3가지 악재가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주요국 실물경기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CNN도 독일을 축으로 한 유럽과 중국의 경기 회복에 커다란 속도 차이가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로존 최대 경제국인 독일은 3분기 0.1% 성장했다. 경제 펀더멘털이 여전히 취약하지만 가까스로 경기 침체를 모면한 셈이다.

가파른 성장 회복은 아니지만 독일 경제가 안정을 찾고 있고, 이는 유로존 전반에 호재라는 것이 주요 외신의 진단이다.

반면 중국의 실물경기는 여전히 하강 기류를 타고 있다. 10월 소매판매가 전년 동기에 비해 7.2% 증가, 시장 예상치인 7.9%에 미달했고 산업생산 역시 4.7% 성장하는 데 그쳤다. 이는 전월 수치인 5.8%에서 상당폭 후퇴한 것이다.

중국 경제 성장률이 3분기 6.0%를 기록해 데이터 집계가 시작된 1992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낸 가운데 전망도 흐린 상황이다.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이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5.8%로 제시했다.

실물경기 한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인플레이션이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어 시장 전문가들이 경계감을 내비치고 있다.

일본도 냉각 기류가 뚜렷하다. 3분기 서비스 수출이 16% 급감한 가운데 성장률이 연율 기준 0.2%에 그친 것. 2분기 1.8%에서 크게 곤두박질 쳤다. 한국과 정치적, 경제적 냉전을 벌인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일본의 대중 수출 역시 예상보다 크게 줄어들었다.

중국과 교역에 크게 의존하는 호주의 경우 9월 고용이 1만9000명으로 급감했다. 이는 3년래 최대 폭으로, 무역 마찰에 따른 실물경기 타격을 드러내는 단면이다.

이 밖에 반정부 시위로 홍역을 치르는 지역의 경제적 충격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하철 요금 인상을 도화선으로 과격 시위가 한 달 가까이 이어지는 칠레의 경우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3.3%에서 2.3%로 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한편 로이터가 100명 이상의 월가 이코노미스트를 대상으로 실시한 서베이에서 투자자들은 내년 경기 침체 리스크가 상당폭 떨어졌다는 진단을 내놓았다. 응답자들이 제시한 내년 침체 가능성이 전월 35%에서 25%로 하락한 것.

하지만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타결이 내년에도 이뤄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글로벌 경제의 난기류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