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독도헬기 피해가족 "KBS에 일체 자료 제공말라" 지원단에 요청

범정부지원단 "KBS에 자료제공 않겠다...카톡방 퇴장도 요청"
피해가족 "지원단 임시기자단도 KBS와 자료공유 말라" 주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14:26
  • 최종수정 : 2019년11월14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관련 수색 과정과 계획 등 일체의 자료가 KBS에 제공되지 않게 됐다.

대구 강서소빙서에 설치된 독도 소방헬기 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사진=남효선 기자]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단장 이승우, 이하.지원단)은 14일 오후 임시 기자단의 SNS를 통해 "피해 가족분들의 요청에 따라 KBS 측에 이번 사고수습과 관련된 일체의 자료를 제공하지 못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또한 "KBS 관계자분들은 지원단이 임시기자단과 운영하는 카톡방에서 퇴장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단의 KBS 측 자료 미제공은 피해 가족들의 강력한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피해자 가족 측은 지원단에 'KBS 사장 등 관계자 3명의 사과가 없기 때문에 더 이상 KBS 측에 보도자료 등 일체의 자료를 제공을 하지 말것을 강력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가족 측은 지원단이 설치된 대구 강서소방서의 임시기자단에게도 KBS 측과 자료 공유를 하지 말아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