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딸 스펙 위조' 정경심, 허위 인턴확인서 만들고 그림파일 붙여 조작

딸 입시 위해 허위 인턴증명서 등 '스펙' 7개 위조
위계공무집행방해·허위작성공문서행사 등 혐의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5:38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딸의 입시를 위해 그림 파일을 직접 붙여 인턴 증명서를 조작하고 하지 않은 호텔 인턴 증명서를 만드는 등 방식으로 이른바 '허위 스펙' 7개를 만들어 준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정경심 교수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 교수가 딸 조모(28) 씨의 고등학교 입학 무렵부터 국내외 대학 등 진학이 유리하도록 비교과 활동 경력을 생활기록부에 기재하기 위해 대학교수이던 자신과 조 전 장관의 지위와 인맥을 활용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봤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자녀 부정 입시 및 가족 투자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19.10.23 mironj19@newspim.com

정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서울대 교수 재직 시절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가 개최한 '동북아시아의 사형제도' 국제학술회의 세미나를 계기로 딸 조 씨와 그의 친구가 세미나 준비 과정에 인턴으로 활동한 것처럼 허위확인서를 꾸민 것으로 조사됐다.

정 교수는 또 조 씨가 대학 진학을 앞두고 호텔경영 관련 학과 지원에 관심을 보이자 관련 인턴 경력을 허위로 만들어 준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조 씨가 부산 한 호텔에서 경영 실무를 배우는 등 인턴으로 활동한 사실이 없었는데도 호텔 대표이사 명의로 된 실습수료증과 인턴십 확인서를 만들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 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진학을 위한 인턴 경력도 허위로 만든 것으로 봤다. 2011년 자신의 초등학교 동창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원 소속 이모 씨에게 부탁해 조 씨가 연구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

그러나 정 교수는 조 씨가 연구 프로그램에 불성실한 태도를 보이자 연수가 종료돼 수료증 발급이 어려울 것으로 봤다. 그는 이에 이 씨로부터 인턴활동을 했다는 내용의 허위 확인서 파일을 전달받아 연구원 로고와 이 씨 등 서명을 그림 파일로 만든 다음 다른 파일에 이를 붙이는 방식으로 허위 확인서를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뿐만 아니라 비슷한 방식으로 기존에 허위로 발급받은 인턴활동증명서에 인턴 활동 시간과 성실성 문구 등을 추가하기도 했다.

정 교수는 이밖에 조 씨가 고교 1학년이던 지난 2007년 7월 그의 유학반 친구 아버지인 장영표 단국대 교수에게 부탁해 연구에 참여하고 논문1저자로 이름을 알리도록 돕는 등 스펙을 만들어줬다.

검찰은 이같은 정 교수의 스펙 위조 및 부풀리기 범죄에 대해 ▲위계공무집행방해 ▲업무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등을 적용했다. 서울대 등이 허위 발급한 공문서와 호텔 등 명의로 허위 발급한 사문서 등을 행사해 대학의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는 취지다.

검찰은 이들 혐의와 관련해 정 교수 딸 조 씨 또한 공범으로 추후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정 교수 공소장에도 조 씨를 '공범'으로 적시했다.

한편 정 씨는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9월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됐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