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보수통합' 손 내미는 황교안‥뒷짐 진 유승민

황교안, 원유철 단장 임명하며 '통합추진단' 속도
변혁 "우리 갈 길 가겠다…한국당과 통합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10일 18: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1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 대통합에 가속도를 높이고 있다. 보수 진영 대통합을 위해 제안했던 '통합추진기구'의 한국당 측 실무진을 내정하고 본격적인 대화 준비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다른 보수 진영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특히 '변화와혁신을위한비상행동'(변혁)측이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면서 "통합추진기구 구성 계획도 없다"고 밝혀 보수 통합 논의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9일 보수 통합을 위한 당 내 기구 '보수대통합추진단'(가칭) 단장에 원유철 의원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8월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4차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25 mironj19@newspim.com

황 대표가 원 의원을 단장으로 내정한 것은 그의 정치 경험 때문이다. 유승민 변혁 대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와 함께 정치활동을 해 온 터라 보수 통합을 논의하기에 제격이라고 판단했던 것.

원 의원은 지난 2015년 2월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시절, 유승민 대표가 원내대표에 당선됐을 당시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함께했었다.

같은해 7월 유 대표가 원내대표직을 사퇴한 뒤 이를 이어받은 원 의원은 조 공동대표를 원내수석부대표로 지명해 함께 호흡을 맞췄었다.

원 의원을 단장에 임명하기에 앞서 황 대표는 홍철호·이양수 의원을 통합추진단 실무자로 내정한 바 있다.

대외적인 보수 통합 논의 기구 구성과 동시에 황 대표는 당 내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황 대표는 오는 12일 수도권과 충청권, 14일에는 영남권 출신 4선 이상 중진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보수 통합과 관련한 구상을 공유하고, 의원들의 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다.

하지만 황 대표의 적극적 행보와 달리 변혁과 우리공화당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그나마 가능성이 있어보였던 변혁마저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선을 긋고 나선 것.

변혁 신당기획단 유의동·권은희 공동단장은 10일 언론사 오찬간담회를 통해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며 "유승민 전 대표는 개혁보수의 길을 지향점으로 삼아 뚜벅뚜벅 가고 있다"고 전했다.

유 단장은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는 데에)유승민 대표도 공감하고 있다"며 "(통합추진단도)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우리 계획대로 신당 창당을 계속 할 것"이라며 "변혁이 신당창당추진단을 출범하기로 계획했는데 바로 전날 황 대표가 갑자기 보수 통합을 제안하는 기자간담회를 한 것도 진정성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변화와혁신을위한비상행동 대표 2019.11.07 jhlee@newspim.com

여전히 양당간 신뢰가 회복되지 않았음을 방증하는 대목이다. 실제 변혁 측에서는 유 대표가 제안한 보수 통합의 조건을 한국당이 실현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었다.

당초 유승민 대표는 황교안 대표의 보수 통합 제안에 "저는 이미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 보수로 나아가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고 제안한 바 있다"며 "한국당이 이 보수 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당은 유 대표의 메시지를 즉각 논의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했다.

하지만 변혁 측의 유의동 단장은 "(한국당이 3대 조건을)충족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시각 차이를 보였다.

우리공화당 측도 여전히 황 대표의 통합 제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황 대표의 자유우파 대통합 얘기는 탄핵 주동자인 유승민에 대한 구애애 불과하다"면서 "탄핵에 대한 진실 정의 규명을 확실히 하지 않은 보수대통합은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