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국세통계] 작년 창업 중소기업 2010억 세금 감면

세금 감면 창업 중기 7548개사…10% 늘어
3월·1월·10월 창업 많아…55.6%가 수도권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13:22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3: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지난해 창업 중소·벤처기업 7000여 곳이 총 2010억원을 감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세청이 공개한 '2019년 국세통계 2차 조기공개'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세를 신고한 중소기업은 63만8000개사로서 전년대비 13.7% 늘었다. 이 중에서 수입액이 100억원을 초과하는 중소기업은 전년대비 12.2% 늘어난 3만3000개다.

업태별로 보면 제조업이 전체의 23.5%로 가장 많았고 도매업(20.9%), 서비스업(19.9%), 건설업(15.6%) 순으로 집계됐다. 서비스업 비중이 전년대비 1.8%p 높아진 반면 제조업과 도매업, 건설업 비중은 각각 1.9%p, 1.8%p, 1.0%p 감소했다.

지난해 세금을 감면받은 창업 중소·벤처기업은 7548개사로서 전년대비 10% 늘었다. 세액 감면액은 총 2010억원으로 전년대비 32.7% 급증했다. 창업 중소기업에 대한 세액감면은 조세특례제한법(제6조)에 따라 일정기간 동안 소득세와 법인세 전액 또는 50%를 감면해 주고 있다.

[자료=국세청] 2019.11.08 dream@newspim.com

지난해 말 기준 가동법인 수는 총 81만6000개로서 전년(77만개)대비 6.1% 증가했다. 시도별 증가율은 세종이 10.5%로 가장 높고, 광주(9.1%), 강원(8.1%), 전남(8.0%), 경기(7.7%), 인천(6.8%) 순으로 집계됐다.

외국계 기업 수는 총 1만580개로 전년(1만424개)대비 1.5%(156개) 증가했다. 업태별로 보면 도매업이 3832개(36.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서비스업 3020개(28.5%), 제조업 2001개(18.9%) 순이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이 2408개(22.8%)로 가장 많았고 미국(1696개, 16.0%)이 뒤를 이었다. 그 다음으로 중국 882개(8.3%), 싱가폴 729개(6.9%), 홍콩 685개(6.5%) 순이다. 전년대비 일본과 미국, 중국은 감소했으나 싱가폴(18.9%↑)과 홍콩(14.9%↑)은 증가했다.

지난해 신규사업자 등록이 가장 많았던 달은 3월이며, 1월과 10월 순으로 분석됐다. 반면 가장 적었던 달은 2월이며 9월과 6월이 뒤를 이었다. 신규 사업자등록을 한 사업자 중 절반 이상인 55.6%(76만3000개사)가 수도권 소재지를 두고 있으며, 수도권 비중이 전년(53.4%) 대비 2.2%p 높아졌다.

[자료=국세청] 2019.11.08 dream@newspim.com

지역별 신규사업자 수는 경기(38만7000개사), 서울(29만5000개사), 인천(8만1000개사) 순으로 많았고, 세종(1만개사), 제주(2만3000개사), 울산(2만4000개사) 순으로 적었다.

국세청은 국세행정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고 조세정책 수립 및 연구를 지원하고자 매년 12월 '국세통계연보'를 발간하고 있다. 이에 앞서 국세통계를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연 2회에 걸쳐 조기에 공개하고 있다.

지난 7월에 1차로 84개 통계 항목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에 2차로 86개 통계 항목을 공개했다. 이번에 2차로 조기 공개된 통계는 지난해(81개)보다 5개 늘었으며 전체 국세통계(2018년 기준 490개)의 17.6%에 해당된다. 조기 공개된 국세통계는 국세통계 홈페이지와 국가통계포털(KOSIS)에서 이용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세통계 이용자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실생활과 조세정책 연구 등에 도움이 되는 통계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