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유은혜 "2025년까지 7700억 들여 학생들에게 진로 선택기회 줄 것"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20:2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이성우 인턴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유은혜 장관은 이날 "자사고·외고·국제고를 고교학점제가 전면 시행되는 2025년 3월 일반고로 일괄 전환할 것"이라며 "일반고 전환 비용은 7700억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자사고·외고 단계적 폐지에서 일괄 폐지로 정책을 급선회한 이유에 대해서는 "올 여름자사고 운영성과 평가로 인해 소모적인 사회적 비용이 발생했다. 교육의 불공정성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해소하라는 국민적 요구를 엄중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