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브랜드 빈틈 공략한 삼성전자, ODM 확대로 역습 나서

삼성전자 중국 ODM 통해 스마트폰 6000만대 생산 전망
현지 평가 긍정적, 중저가 시장 점유율 확대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7:2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5G 서비스 시장을 앞두고 중국 시장 재공략에 나선 삼성전자가 '허를 찌르는 전략'으로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중저가 공세로 시장을 점령했던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축소하고 있는 '제조업자개발생산'(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확대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의 ODM 확대 전략을 중국 업계 전문가들이 높게 평가하는 등 현지 분위기가 매우 긍정적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삼성의 ODM 확대가 가격 경쟁력을 올려,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의 점유율을 크게 높여줄 것 으로 전망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경제 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협력사를 상대로 열린 비공개회의서 스마트폰 ODM 확대 의사를 밝혔다. 원청기업이 설계를 맡고 생산만 외부에 맡기는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과 달리 ODM은 제조업자가 설계· 조달· 생산 등 모든 과정을 담당하는 생산방식이다.

중국 언론들은 "삼성이 ODM 확대를 통해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회복에 나섰다"고 전했다.

삼성의 ODM 확대는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최근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중저가 스마트폰에 주력,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 바 있다.

2018년 기준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샤오미(小米), 오포(OPPO), 비보(VIVO)등 중국 브랜드 점유율은 50%가 넘는다. ODM을 적극 활용한 이들은 중·저가 라인에 집중해 삼성·노키아 등 글로벌 대기업을 제치고 선두를 차지했다.  

중국 브랜드들은 신흥시장에서의 약진을 바탕으로 저렴한 브랜드 이미지 탈피에 나섰다. 최근에는 중·고가 스마트폰 생산에 열을 올리고 있다. 때문에 ODM 비율도 낮추고 있는데 삼성전자가 이 틈을 파고든 것이다.

삼성은 2018년 9월 세계 1위 ODM 기업 윙테크, 올해에는 화친과 ODM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모두 해당 업계 선두를 달리는 기업이다. 윙테크는 이미 지난해 ODM을 통해 삼성전자의 중저가 모델 갤럭시 A6a를 출시한 바 있다. 준수한 성능과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2020년 중국 ODM 업체를 통해 약 6000만대 규모의 갤럭시 M과 A 제품을 생산하게 될 것"이라 말했다. 이는 삼성전자의 연간 스마트폰 출하량의 약 20%에 달하는 물량이라고 한다.

ODM 업체들은 생산능력 확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의 주문량을 소화하기 위해서다. 윙테크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6월까지 삼성 갤럭시 A 계열 스마트폰 출하량은 1850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669% 늘었다. 지난 분기와 비교해봐도 40% 늘었다. 생산량을 맞추기 위해 중소 ODM 업체도 동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전문가들은 삼성의 ODM 확대 계획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시장조사기관 IDC의 가오훙샹(高鴻翔) 연구원은 "최근 중국 제조사들이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중·고가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ODM을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가오 연구원은 "이러한 상황에서 삼성의 ODM 확대 선언은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 올 것"이라 분석했다. 가경쟁력을 갖춘 중·저가스마트폰 출시로 삼성이 해당 시장 점유율을 대폭 끌어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스마트폰 선두지위 수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