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문희상 국회의장, 아키히토 전 일왕에게 '사죄' 편지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11월11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에게 사죄의 편지를 보냈다고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河村建夫)이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후지TV 캡처]

7일 후지TV에 따르면 가와무라 간사장은 전일 BS후지 '프라임뉴스'에 출연해 "문 의장과 비공식적으로 만났을 때, (문 의장이) 아키히토 전 일왕에게 편지를 보냈다. 사죄의 편지를 보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편지가 아키히토 전 일왕에게 도착했느냐"는 앵커의 질문에는 "보냈다고는 했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문 의장은 지난 2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전 일왕을 '전범의 아들'이라고 칭하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를 요구했다.

이후 "나의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지만 "발언은 철회하지 않고 있다"고 후지TV는 지적했다.

뉴스에 출연해 문 의장의 사죄 편지에 대한 말하고 있는 가와무라 간사장(왼쪽) [사진=후지TV 캡처]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