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중국 주요 증권사, 2020년 A주 증시 '낙관'전망

미중 무역협상 진전 및 통화완화정책 효과 기대
증시 상승 전환 시점, 상·하반기 의견 팽팽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7:06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중국 증권사와 증시 전문가들이 내년 A주 증시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연이어 내놓고 있다. 중국 증권가에선 2020년 중국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진전과 중국 당국의 통화완화정책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예측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바이두]

상승 시점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낙관파'는 중국 증시가 올 연말부터 상승세를 이어가 내년에는 최고 3700포인트 도달을, '신중파'는 증시가 내년 상반기 부진을 보이다 하반기에 상승하는 '상저하고'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2019년 중국 상하이 증시는 경기 하방 압력 및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을 받았다. 지난 4월 3270.80포인트로 고점을 찍은 증시는 최근 3000포인트를 목전에 두고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중국 롄쉰(聯訊)증권이 대표적인 낙관파다. 롄쉰은 2020년 중국 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진전을 비롯한 외부환경 개선 △연말·연초 중국 당국의 집중적인 경제정책 발표에 따른 주가 상승 기대감 등이 작용해 올 연말부터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상승 흐름이 랠리로 이어지며 내년 A주 증시가 최고 3700포인트까지 도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외자 유입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랴오쭝쿠이(廖宗魁) 롄쉰증권 연구원은 '올해 중국 증시에 유입된 북상자금(北上資金, 외국자본의 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 규모가 2000억 위안(33조원)이 넘는다'면서 '이러한 흐름이 앞으로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랴오 연구원은 향후 5년~8년 동안 중국 증시에 유입될 외자 규모가 4조 위안(661조원)에 달하고, 전체 A주 유통시가총액의 10%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궈타이쥔안(國泰君安)증권 또한 '최근 A주 투자자들 사이에 위험 선호 경향이 돌아오고 있다'면서 올해 말부터 증시가 상승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1분기에는 중국 증시가 3000~3300포인트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다. 눈여겨볼 종목으로 컴퓨터, 통신, 전자 등을 꼽았다고 중국 매체 메이르징지신원(每日經濟新聞)이 전했다.

상승 시점을 2020년 하반기로 보는 증권사도 있다. 이들은 2020년 중국 증시가 상반기에 부진한 모습을 보이다 하반기 당국의 통화완화 정책 영향을 받아 반등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자오상(招商)증권은 내년 상반기 A주 증시가 인플레이션 압박으로 약세장이 출현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통화완화 정책을 펴기에는 인플레이션 상승위험이 크다고 봤다. 다만 하반기에는 인플레이션 우려가 줄어들며 당국이 적극적인 통화정책 시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A주 증시는 풍부한 유동성의 지원을 받아 반등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중장기 자금 유입도 A주 증시 상승세를 견인할 요인으로 꼽았다. 중국증권보(中國證券報)에 따르면 장샤(張夏) 자오상증권 연구원은 "2020년 중국 증시에는 양로, 사회보장기금 등의 대규모 유동성 유입이 예상된다"며 "연간 A주 순 유입 자금규모가 5000억 위안(82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진궁쓰(中金公司, CICC) 또한 증시가 상반기에는 인플레이션 압박으로 약세를 보이다 후반기에는 반등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증시에서 차세대 통신규격인 5G를 비롯한 과학기술 업종이 약진하며 '신경제' 종목이 돋보이는 한 해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