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영주시, 국내 첫 복싱전용훈련장 문 열어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08:4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주=뉴스핌] 이민 기자 = 경북 영주시가 6일 국내 첫 복싱 전용훈련장인 대한복싱훈련장 개장식을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영주시, 복싱전용 훈련장[사진=영주시]

영주시에 따르면 영주시민운동장 안에 세워진 대한복싱훈련장은 100억 원을 들여 착공 2년만인 지난 2018년 8월 준공했다. 훈련장은 지하 1층, 지상 2층에 전체면적 4천452㎡로 복싱훈련장 2곳, 숙소 12개, 휴게실, 다목적실 등이 만들어져 있다.

현재 영주시청 실업팀과 동양대, 동산고 복싱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특히 준공 후 지난 10월까지 국가대표, 국가상비군, 상무팀, 대학교, 고등학교, 러시아 선수단 등 32개 팀 1천여 명이 대한복싱훈련장을 찾아 전지훈련을 했다.

시는 복싱 에어로빅, 복싱 다이어트와 같은 생활 스포츠 프로그램을 운영해 다목적 생활체육관으로 활용도를 높일 방침이다.

이날 개장식에는 장욱현 영주시장, 복싱협회 관계자, 유명우를 비롯한 전 복싱 세계 챔피언,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장욱현 시장은 "국내외 복싱선수 전지훈련이나 전국대회 유치 등으로 대한복싱훈련장을 우리나라 복싱 종목 거점센터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m80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