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문대통령, 아베와 4개월 만에 조우...악수하며 인사 나눠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07:5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기 위해 태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4개월 만에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와 조우했다.

3일 오후 전용기 편으로 방콕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김정숙 여사와 함께 만찬에 참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만찬 전 기념촬영에서 아베 총리 부부와 같은 줄에 섰고 서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별다른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렸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처음이다. 이때도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8초간 짧은 악수를 하고 헤어졌다.

이번 아세안 회의 기간 중에도 공식적인 한일정상회담은 예정돼 있지 않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모두 5일 귀국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 부부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