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핀테크

네이버파이낸셜, 전통 금융과 '선긋기'...카드·보험·통장 인가신청서 안내

금융당국에 금융사업자 인허가 없이 전자금융사업자로만 나서
"금융업, 디지털로 판도변화 중 빅데이타·플랫폼이 금융 경쟁력"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네이버의 금융사업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이 핀테크 업체로서 전자금융업의 테두리 안에서 금융업에 나설 전망이다. 전통적인 금융업 상호인 '파이낸셜'이라는 이름을 붙였지만 대출, 신용카드, 계좌, 금융상품 판매 등 일반적인 금융업과 관련해 금융당국에 사업인가를 신청하지 않았다. 핀테크 업체 지위만으로도 다양한 금융업을 할 수 있고, 금융업의 판도가 디지털금융으로 완전히 넘어갔다는 판단이다. 

[분당=뉴스핌] 최상수 기자 = 경기도 분당 네이버 본사 2018.4.25 kilroy023@newspim.com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파이낸셜은 각종 금융업 인허가를 담당하고 있는 금융당국에 별도 금융업 면허 취득을 위한 인허가 신청을 하지 않았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네이버파이낸셜로부터 신용카드, 캐피탈이나 금융상품 판매를 위한 금융업 라이선스 취득 관련 신청은 들어온 게 없다"고 말했다.

또한 금융업을 본격적으로 하기 위해 정한 '네이버파이낸셜'이라는 상호도 특허청에 등록하지 않았다. 

네이버가 금융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도, 인가 신청이나 상호등록도 하지 않은 이유는 금융업 면허 취득을 통해 전통적인 사업 모델을 택하는 대신 '새로운 길'을 가기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 IT 등 비금융회사가 ICT(정보통신) 기반의 금융업을 할 수 있는 전자금융업의 테두리 안에서 가진 핀테크 업체의 지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금융업을 펼치는 것이다. 

네이버가 이 같은 판단을 한 이유로는 금융업을 둘러싼 급격한 환경 변화가 꼽힌다. 자본력으로 승부했던 전통적인 금융업 모델과는 달리 최근 금융시장은 적은 자본금, 소수 인원으로 출발한 금융스타트업들의 아이디어가 금융 판도를 바꾸고 있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레이니스트의 돈 관리 앱 뱅크샐러드 등이 대표적이다. 토스는 1300만 가입자를 보유, 제3인터넷 은행에 도전장을 내밀며 금융권의 '메기'로 떠올랐다. 네이버는 이런 성공 신화를 바탕으로 자본금 대신 빅데이터, 플랫폼 영향력 등에 승부수를 띄운 것이라 볼 수 있다. 

핀테크에 대해 사업환경도 매우 우호적이다. 'P2P(개인간)금융법'으로 불리는 '온라인 투자연계금융법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를 통해 네이버파이낸셜은 적은 자본(자본금 5억원 이상)만 갖추면 온라인을 기반으로 소액대출 사업에 뛰어들 수 있다. 특히 네이버페이를 통해 결제된 내역을 모아 신용평가 모델에 반영, 보다 정교한 시스템을 구축할 환경도 마련돼있다.

금융당국은 또한 핀테크 업체들에 신용카드업 라이선스가 없이도 후불(신용) 결제가 가능하도록 길을 터주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네이버페이가 직접 후불 결제 기능을 제공하고 이에 따른 수수료 수익을 낼 수 있다. 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 등 '데이터 3법'에 대한 논의가 최근 법안심사소위에서 논의되기 시작한 것도 호재다.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 네이버파이낸셜은 가명 정보를 정보 주체 동의 없이 활용할 수 있고, 전문기관의 승인을 거쳐 제3자에게도 제공할 수 있다. 국내 1위 포털로 축적해온 많은 양의 빅데이터를 바탕, 수수료를 받고 빅데이터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활용방안은 무궁무진하다.

은행, 보험사, 카드사 등 개별 금융사에 흩어져 있는 신용정보, 금융상품을 모바일 등에서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사업도 가능하다. 막대한 가입자를 보유한 만큼 어떤 금융사가 운영하는 플랫폼보다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크다. 네이버페이로 거쳐 간 수많은 결제 정보와 검색데이터를 활용, 정확성을 높일 수 있다. 이 같은 사업은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 카드사에서도 노리고 있는 사업으로, 카드업계엔 막강한 경쟁자가 될 수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네이버가 네이버파이낸셜 출범을 준비하면서 금융업 라이선스 인허가 신청을 하지 않은 건 우선 전자금융업 내의 핀테크업체 지위 만으로도 충분히 금융업 영위가 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 이라며"네이버가 빅데이터와 막강한 플랫폼 영향력을 활용해 다양한 금융업에 진출한다면 금융권엔 새로운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