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장제원 "조국의 저주, 지지율 오르니 보수통합 절실함 없어져"

페이스북에 "가위에 눌린 듯 답답하다" 심경 밝혀
"요즘 보수통합 목소리가 소멸되어 가고 있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4:49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31일 밤 "'조국의 저주'에 빠져 보수 통합에 대한 목소리와 절실함이 없어졌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법가치를 지키고 나라를 살리기 위해 다시 뭉쳐야 한다. 탄핵의 강을 건너 개혁 보수로 세력을 재건하자. 얼마 전까지 자주 듣던 목소리"라며 "요즘은 통합의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 아니, 소멸되어 가는 느낌"이라고 탄식했다.

그는 "통합에 대한 절실함도 없어진 듯 하다. 아니,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한 쪽은 인재 영입을 한다고 하고, 한 쪽은 집을 새로 짓는다고 한다. 정말 각자의 길로 가는 건가. 뭐가 그리 달라서"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또 "조국의 저주라고들 한다. 조국 사태로 인한 지지율 상승이 오히려 보수통합을 가로막고 있다는 뜻"이라며 "문을 부수고, 벽을 허물고, 큰 집을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가위에 눌린 듯, 답답함이 가슴을 짓누르는 벌써... 벌써... 10월의 마지막 밤"이라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