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하태경 "靑, 촛불 제압 문건을 최종본이라며 괴담 유포했다"

1일 청와대 국정감사서 "최종본 아니라 검토안 초안"
"청와대가 괴담 유포, 국방부가 최종본 아니라고 확인"
노영민 "깊게 챙겨보겠다. 사실 확인 안됐다" 즉답 피해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1:1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김현우 이서영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근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박근혜 정부 당시 기무사령부에서 작성한 촛불집회 제압 문건에 대해 "최종본이 아닌 것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1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2018년 7월에 청와대에서 당시 김의겸 대변인이 공개한 기무사 대응 문건은 최종본이 아니라 검토안 초안"이라며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은 이 문건을 모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leehs@newspim.com

하 의원은 "제가 어떻게 알았냐면 국방부가 당시 최종본이 아니라고 답변해줬다"며 "당시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이 원대 복귀해서 행정을 진행 중이었는데 국방부가 청와대에서 발표한 자료는 최종본이 아니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노영민 (청와대)비서실장의 전임자들이 내부 검토용 문건을 갖고 국가를 흔든 것"이라며 "대통령의 상도 끝났고, 대한민국이 새 출발해야 한다. 이제 이 내용에 종지부를 찍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문건 중에 계엄이 실시되면 국회의 계엄 해제 권한을 막기 위해 국회의원을 잡아 가둔다는 내용이 있었다"며 "저도 그럴 수가 있느냐 했는데 최종본에는 이 내용이 다 빠졌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어 "청와대가 이것을 최종본인 것처럼 흔들었다. 청와대가 괴담을 유포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노영민 비서실장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깊게 챙겨보겠다"며 "최종적으로 사실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