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정의용 "남북 긴장 완화됐다" 언급에...나경원 "우리만 무장해제"

정 실장, 국정감사서 "북미대화 쉽지 않지만 대화 동력 이어져"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0:47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김현우 이서영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최근 한반도 평화에 대해 "갈 길이 멀지만 군사적 긴장이 한층 완화됐다"고 말해 야당의 항의를 받았다.

정 실장은 1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 인사말에서 "지난 2년간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이제 시작일 뿐 아직도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멀고 순탄치 않다"고 했고,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서도 "여전히 양국 정상의 신뢰에 기반한 톱다운 방식이 여전하며 북미 대화의 동력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alwaysame@newspim.com

정 실장은 이와 함께 9.19 군사 합의에 대해 "합의 이행을 통해 군사적 긴장이 한층 완화됐고, 초보적 신뢰 구축이 마련됐다"면서 "지난 1년 간 지상·해상 접경지역에서 남북 긴장 고조가 많지 않았고, 북한에 의한 1건의 전단지 살포도 무인기도 발견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이와 함께 "고성, 철원, 파주 지역에도 우리 국민들이 DMZ 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긴장완화 조치에 힘 입어 유엔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 3대 원칙인 전쟁 불용, 상호 안전보장, 공동 번영 원칙을 재확인하고 DMZ 국제평화지대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이런 호응이 차곡차곡 쌓여 현실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것을 들어 강하게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이 대통령 상중에도 도발을 했는데 국가안보실장은 1년간 긴장 완화가 됐다고 한다"며 "우리만 무장 해제가 된 것이지 이것이 무슨 긴장 완화인가"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도 "업무보고도 최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이스칸데르급 미사일, 초대형 방사포 실험 등에 대해 전혀 내용이 없다"며 "업무보고에서도 북한의 12차례 도발에 대해 언급을 해야 한다. 이에 대해 보고해달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