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종합]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석달만에 마이너스행진 멈춰

통계청 "소숫점 셋째자리 플러스 전환"
근원물가 8개월째 0%대…디플레 우려 여전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08:2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08: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지난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를 기록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0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6으로 지난해 10월과 같았다. 지난 8월(-0.04%)과 9월(-0.4%)에 이어졌던 소비자물가 하락세가 멈춘 것이다.

아울러 지난달 물가 상승률은 플러스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소숫점 셋째자리에서 플러스를 기록했다는 게 통계청 설명이다. 다만 통계청은 공식적인 통계를 발표할 때는 소숫점 첫째자리까지만 공개한다고 설명했다.

2019년 10월 소비자물가동향 [자료=통계청]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은 전년동월대비 3.8% 떨어졌다. 농산물은 7.5% 하락했고 채소류는 1.6% 하락했다. 사과(-15.8%)와 토마토(-26.5%), 파(-29.5%), 마늘(-22.2%), 포도(-18.4%), 고춧가루(-11.9%) 등의 가격이 떨어졌다. 반면 배추(66%)와 국산 쇠고기(3.0%), 상추(30.9%), 열무(88.6%) 등의 가격이 크게 올렸다.

지난달 공업제품 가격은 0.3% 하락했다. 특히 석유류 가격이 7.8% 떨어졌다. 휘발유(-8.0%)와 경유(-6.1%), 자동차용 LPG(-16%) 등이 하락했다. 반면 가공식품 가격은 2.2% 올랐다. 10월 서비스 가격은 0.7% 올랐다. 개인서비스는 1.7% 올랐다. 다만 집세와 공공서비스는 각각 0.2%, 1.0% 떨어졌다.

국가간 비교 가능한 식료품및에너지제외지수는 지난달 0.6% 올랐다. 지난 3월 이후 8개월 연속 0%대다. 총수요 부족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식료품및에너지제외지수는 국제 유가 등 공급 변수를 제거한 지표로 근원물가로 꼽힌다.

소비자 체감도가 높은 품목만 추린 생활물가지수는 지난달 0.3% 떨어졌다. 생활물가지수는 전체 460개 품목 중 구입 빈도가 많고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만 추린 지표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농축수산물과 공업제품 가격이 떨어졌지만 서비스와 전기·수도·가스에서 상승했다"며 "지난달 물가 상승률은 보합"이라고 설명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