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이낙연 총리 "2030년 수도권 출퇴근 30분 단축…노상 트램 늘린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한 이낙연
교통거점 간 이동 등 광역교통 2030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10월31일 09:50
  • 최종수정 : 2019년10월31일 0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수도권의 출퇴근 시간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의 5배인 133분이나 된다. 혼잡 시간대의 버스와 지하철은 발 디디가 어렵다. 2030년까지 교통거점 간 이동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환승시간을 30% 이상, 교통비용을 최대 30% 줄일 것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31일 '제9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광역교통 2030' 안건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대도시가 넓어지고 주변에 신도시들이 착착 건설돼 왔다. 사람들의 출퇴근을 포함한 생활권도 넓어졌다"며 "그러나 광역 교통망과 교통체계가 충분히 갖춰지지는 못했다. 길 위에서 길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낸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31 alwaysame@newspim.com

이어 "이런 현실을 개선하려는 대담한 구상이 오늘의 안건 '광역교통 2030'이다. 출퇴근을 더 빠르게, 더 편하게, 더 싸게 하자는 것이 그 핵심"이라며 "2030년까지 교통거점 간 이동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환승시간을 30% 이상, 교통비용을 최대 30% 줄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10년을 내다보는 이 구상이 실현되면 대도시권 주민의 일과 생활의 균형을 포함한 삶의 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우리의 교통기술과 행정도 현저하게 발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컨대 길에는 철도, 복층도로, 대심도, 지하 환승센터 등이 확충된다. 이동수단으로는 전기수소버스, 간선급행버스, 노상 레일 위를 달리는 트램(Tram·노면전차)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또 "ICT(정보통신기술)를 접목해 이동구간을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 그만큼 교통요금을 깎아드리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전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는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는 재원확보방안을 포함한 '광역교통 2030'을 광역교통기본계획과 시행계획에 충실히 반영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관련 지자체들도 재원분담, 운행노선, 환승센터 입지 등 세부사항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신산업 현장애로 규제혁신 방안 안건과 관련해서는 "수소차, 가상현실, 의료기기 분야에 집중해 33건의 규제를 추가로 개선한다"며 "관계부처는 기존 및 신산업 분야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지혜를 짜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지난 16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9.10.16 mironj19@newspim.com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