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청주 '장관식 복싱·GYM', 이웃 돕는 '사랑의 군고구마' 장수로 변신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16:5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이주현 기자 = 장관식 복싱·GYM(충북 청주 산남·분평점, 율량점, 개신점) 관장과 코치진이 매주 금요일 밤 '사랑의 군고구마' 장수로 변한다. 군고구마를 판 수익금으로 경제 상황이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해서다.

장관식(가운데) 관장과 강태우(왼쪽)·박선수 부관장 등은 지난 12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부터 새벽 2시까지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3지구 일원에서 '사랑의 군고구마'를 판매하고 있다. 이들은 매년 겨울 군고구마를 판 수익금으로 연탄을 사 사단법인 징검다리를 통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연탄과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장관식 복싱·GYM]

장관식 관장과 강태우·박선수 부관장 등은 지난 12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부터 새벽 2시까지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3지구 일원에서 '사랑의 군고구마'를 판매하고 있다.

이들은 매년 겨울 군고구마를 판 수익금으로 연탄을 사 사단법인 징검다리를 통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연탄과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올해도 연탄 1000장 이상 기부하는 게 목표다. 지난해 12월에도 관내 어려운 이웃 4가정에 연탄 1000장을 기부하고 사단법인 징검다리에 성금 50만원 등을 기탁했다.

장 관장은 "어떻게 하면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까 생각한 게 바로 봉사"라며 "복싱만큼 내가 잘할 수 있는 일로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장관식 복싱·GYM은 8년째 △인간 샌드백이 되는 '주먹이 운다' △사랑의 군고구마 판매 등 자체 기획으로 모은 수익금을 홀몸 어르신 점심 봉사, 저소득층 연탄 지원 등에 쓰고 있다.

cosmosjh88@naver.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