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단독] 한국판 와타나베부인? 삼성생명 '외화보험' 출시 검토

TF 통해 시스템 및 상품 개발...이르면 내년 상반기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06: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0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29일 오후 2시1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삼성생명이 외화보험 출시를 검토중이다. 저금리 기조에 따라 국내 보험상품에 장기투자해도 향후 돌려받는 환급금에 대한 기대수익이 낮아진 탓이다. 이에 미국 등 금융선진국의 회사채 등에 투자, 더 높은 수익을 돌려주기 위한 상품 출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최근 외화보험 출시 검토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이 TF에는 IT부서는 물론 상품개발부서 등이 포함돼 있으며 시스템 구축에 따라 상품 출시를 준비중이다.

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 관계자는 "현재 외화보험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며 "시스템에 맞춰 상품을 출시하려면 1분기 내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생명이 준비하고 있는 외화보험은 달러종신보험으로 전해졌다. 종신보험은 보장성보험의 대표 상품이지만 보험료 납입시기와 보험금 수령시기의 간극이 길어 적립금을 장기간 운용해야 한다. 이 적립금을 미국 회사채 등에 투자, 국내 투자보다 더 높은 이율을 적용하기 위해 외화보험 출시를 검토하는 셈이다.

전날 기준 한국 10년물 국고채 금리는 1.765%인 반면 미국 10년물 회사채 평균금리는 2.5% 내외(AAA등급 2.450%, AA 2.454% A 2.707%)다. 통상 보험사는 일반계정에서 AA나 A등급에 투자한다. 즉 우리나라 국고채에 투자하는 것보다 수익률이 약 1%포인트 정도 높다.

국내도 물론 회사채 금리가 국고채보다 높다. 하지만 보험사가 투자할만한 A등급 이상의 우량회사채 물량이 많지 않고, 10년 이상 장기회사채는 규모가 많지 않다. 이에 보험사의 대규모 자금이 들어가기엔 적절하지 않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지금까지 외화보험은 주로 외국계 보험사들이 취급했었다. 메트라이프생명, 푸르덴셜생명, AIA생명 등이 대표적인 외화보험 판매 보험사다. 주로 외국계 보험사들이 외화보험을 내놓은 이유는 원화를 투자하는 화폐로 변환하는 시스템 구축 때문이다.

외화보험 중 하나인 달러보험을 출시하려면 원화를 달러화로 변환하는 시스템이 선행 구축돼야 한다. 외국사들은 한국에 진출하면서 이미 이런 시스템을 갖췄기 때문에 국내사보다 앞서 외화보험 출시가 가능했다. 국내에선 하나생명이 지난 5월 달러ELS변액보험을 출시했다. 다만 하나생명은 과거 HSBC와 합작사로 이미 원화를 달러화로 변환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뒀다.

삼성생명은 통화전환 시스템 구축에 수백억원 투자를 계획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생명이 시스템을 구축하고 외화보험을 출시하면 사실상 국내 보험사 중 최초가 된다. 또 삼성생명의 규모 및 조직력·판매력을 감안할 때 외화보험 시장이 일시에 커질 가능성도 있다. 업계 2위권 보험사인 한화·교보생명은 물론 중견사인 미래에셋·신한생명 등도 관련 상품 출시를 검토하고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보험사 한 관계자는 "삼성생명이 외화보험을 출시하면 2위권 회사인 한화·교보생명도 관련 상품 출시를 검토할 것"이라며 "개인의 보험료를 모아 기대수익이 높은 해외자산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시작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또 "삼성생명이 외화보험을 출시하면 한국판 '와타나베부인'이 등장하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며 "우리나라 초저금리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금리가 높은 해외자산에 투자하는 흐름은 더 거세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