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블록체인 관련 테마주 인기폭발, 하루 만에 시총 19조원 증가

블록체인 테마주 28일 증시서 대부분 상한가 기록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11:02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블록체인 관련주가 중국 증시에서 폭발적인 상승세를 보이면서 투심을 유혹하고 있다. 지난 28일 증시에서 블록체인 관련 테마주로 분류된 종목들 대다수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증권시보(證券時報), 신징바오(新京報)등 주요 매체들은 증시에 불고 있는 블록체인 관련 테마주 '열풍'을 주요 뉴스로 보도하면서 다시 불붙은 투심에 증시가 오랜만에 '붉은 바다(상승장)'를 연출했다고 전했다

[사진=바이두]

지난 24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블록체인 기술을 키우겠다고 발언한 이후 당국이 발 빠르게 관련 산업 양성화를 위한 법률인 '미마법'(密碼法)을 통과 시키면서 시장의 기대감은 한껏 높아진 상태다. 

증권 거래 플랫폼인 퉁다신(通達信)에 따르면, 지난 28일 블록체인 관련 테마주로 분류된 126개 상장사 가운데 90여 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관련 테마주 전체 시가 총액은 전거래일 대비 1200억 위안(19조원)이 증가한 1조 6000억 위안(264조원)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증가세를 나타냈다.

개별 종목별로 살펴보면 상하이판 나스닥인 커촹반(科創板·과학혁신판)에 상장된 블록체인 테마주 푸광구펀(福光股份, 688010)의 주가가 20% 오르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다른 중국 거래소와 달리 커촹반 개별주의 일일 주가 등락 폭은 20%까지 허용된다.

상하이, 선전 증시에선 얼싼스우네트워크(二三四五, 002195), 카이잉왕뤄(愷英網絡, 002517), 원화창청(文化長城, 300089)의 주가가 10% 넘게 상승했다. 블록체인 관련 소프트웨어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원화창청 주식은 지난 24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블록체인 관련주의 인기로 A주 시장도 활기를 되찾고 있다. 주식정보 플랫폼 윈드(WIND)에 따르면 28일 증시에서 상한가를 기록한 개별 종목은 총 160개로 집계됐다. 최근 5거래일 평균 상한가 종목이 50개에 미치지 못했던 점에 비춰보면 이날의 상한가 기록은 이례적인 상승세라고 평가했다.

각 기관들도 향후 블록체인 관련 산업 전망을 낙관했다.

둥관(東莞)증권은 '블록체인 기술의 응용범위는 매우 넓다'며 '전통산업 분야의 업그레이드에도 블록체인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표적인 산업으로 금융, 의료, 사법, 미디어 등을 꼽았다.

시부(西部)증권은 '블록체인 기술이 식품 이력, 게임 판매 이력 추적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면서 '향후 광범위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될 것'으로 내다봤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