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유승민 "황교안·안철수와 통합, 언제까지 기다릴 수 없어"

28일 한국외대 용인캠퍼스 대학 특강서 소신 밝혀
"나를 둘러싼 문제들 언제까지 기다릴 수 없어" 일축
비례대표 출당 문제에 "지역구 의원들과 먼저 행동"

  • 기사입력 : 2019년10월28일 20:29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용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자신의 갈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유 의원이 앞서 언급한 '보수 재건'을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에 대한 총체적 답변이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혹은 안철수 전 대표와의 통합 가능성 및 향후 비례대표 의원 당적 문제 등에 대해서도 "언제까지 기다릴 수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유 의원은 이날 외국어대 용인 글로벌캠퍼스를 찾아 '어떤 미래를 원하는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의 내홍과 관련해 "당에 남아서 개혁을 해보려는 시도를 오랫동안 해왔지만 잘 안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이제는 내 갈 길을 가야겠다는 생각"이라고 강한 어비조로 말했다.

[경기=뉴스핌]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한국외국어대학교 용인 캠퍼스에서 특강을 진행중이다. 2019.10.28 jellyfish@newspim.com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를 맡고 있는 유 의원은 변혁 내의 비례대표 의원 당적 문제에 대해 "그 문제는 굉장히 고민"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수 의원들의 동의가 필요한 사안이라 최대한 설득을 해보겠지만, 정 안 된다면 먼저 행동할 수 이는 지역구 의원들과 먼저 행동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그 분들은(비례대표) 시간적 여유를 두고 계속 같이 하면서 (이후)합류하는 방안도 있다"며 "12월 초가 되면 결단을 내려야 하기 때문에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다"고 언급, 사실상 탈당 시한을 못 박았다.

이 같은 유 의원의 답변은 비례대표 의원들이 탈당을 하게 되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되는 것을 염두에 둔 것이다. 의원들이 국회의원직을 상실하지 않은 채로 당적을 바꾸려면 출당 조치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현재 당권을 쥐고 있는 손학규 대표가 이를 허락해줄지는 불투명하다. 특히 안 전 대표가 손 대표를 상대로 적극적인 행동을 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변혁 내 국민의당 출신 비례대표 의원들이 의원직을 포기하면서까지 탈당을 강행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유 의원은 '안 전 대표와 연락을 취하고 있느냐'는 이어진 질문에 "안 전 대표 생각이 어떤지는 전혀 모르는 상태고 아마 오랫동안 답이 없는 것으로 봐서는 생각이 좀 다를 수 있겠다는 짐작을 하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 "계속 기다릴 수는 없다고 생각하고 중도개혁보수에 뜻이 있는 분들과 함께 행동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속내를 밝혔다.

'유 의원이 신당 창당을 통한 보수 재건을 하기 위해서는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 간의 세력 규합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이 여럿 나온 가운데, 보수 통합과 관련해 황 대표와 따로 연락을 주고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추가적으로 서로 얘기를 나눈 것은 없다"고 일축했다.

유 의원은 또 "보수 통합이 아닌 보수 재건이라는 말을 썼는데, 재건을 위한 자신의 원칙을 분명히 밝혔고 할 말은 다했기에 이제는 답을 할 사람들의 몫"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특히 "보수가 재건되기 위해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가자, 낡은 집 허물고 새 집을 짓자는 것을 원칙이라고 했다. 그리고 적당히 타협할 생각은 없다"고 확실히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한국당과 통합 가능성에 대해 다른 목소리를 내는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에 대해 묻자 "의원들에게는 있는 그대로의 뜻을 전달했고, 생각을 충분히 해보라고 제안했다"며 "보수를 개혁해서 같이 뜻을 함께 해나갈 수 있다면 (한국당이라도) 마다할 이유가 없고, 속이고 감추고 할 일이 아니기에 있는 그대로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는 한국당과의 통합 여부와 관련해 자신이 제시한 원칙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자신의 길을 가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유 의원은 이날 학생들과 만나 '어떤 미래를 원하는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지만, 향후 외교·안보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를 해보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leehs@newspim.com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