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인적쇄신·온라인 혁신 나선 정용진… 신동빈의 뉴롯데 행보는

신세계, '온오프라인 통합'에 전사적 역량 집중
롯데도 지배구조개선 및 하반기 인사에 '속도'

  • 기사입력 : 2019년10월28일 15:4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8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하반기 대기업 유통계열사의 화두는 '온라인'이다. 신세계와 롯데그룹이 대형마트에 역량을 쏟아부을 때 쿠팡 위메프 티몬 등 이커머스 사업자들이 가파른 속도로 규모를 키웠으며, 동시에 오픈마켓으로 일컬어지던 이베이, 11번가 등도 훌쩍 성장했다.

전 세계 소비와 유통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지 못한 대형마트는 최근까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부진이 이어지며 '자유낙하'하는 성적표를 매 분기 받아든 유통 대기업 수장들은 대대적인 혁신과 변화를 결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 정용진의 신세계, 인적 쇄신 후 '온오프라인 통합작업' 속도

먼저 이마트는 대대적인 인적 쇄신을 한 데 이어 숙원사업이었던 온·오프라인 채널 통합 작업에 본격 나섰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지난 21일 이마트에 대한 강도 높은 쇄신 인사를 단행했다. 경영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극약 처방으로, 창사 이래 처음 외부 인사를 대표이사로 발탁하고 임원진을 1970년대로 포진해 세대교체를 시도했다. 인적 쇄신 이후 첫 단계로 그룹 역량을 총동원한 온·오프라인 통합 작업에 나섰다.

이번에 신세계가 선보이는 프로모션은 그룹 내 18개 계열사가 참여해 20만개의 특가 상품을 선보인다. 금액으로 5000억원 어치에 달하며 참여 브랜드 수도 3000여개가 넘는다.

신세계 측은 블랙프라이데이와 광군제에 맞서 소비자에게 보여주기식이 아닌 '진짜 할인'을 체험토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좌)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자료=각사] 2019.10.28 june@newspim.com

신세계그룹이 전사의 유통역량을 대규모 할인행사에 쏟는 것은 온·오프라인 판매채널 통합이 목적이다. 빠른 속도로 온라인으로 전환해 변화된 유통 환경에 대응하고자 함이다. 전문성 및 핵심경쟁력 강화에 주안점을 두고 조직개편도 했다. 상품 본부 및 신선식품 이원화 등 조직개편 대부분은 '이커머스 환경 대응'에 초점을 맞췄다.

최근 이커머스의 '초저가'와 '빠른 배송' 공세에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심각한 부진을 겪었다. 실제로 지난 2분기 이마트가 사상 첫 적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신세계그룹이 온라인 쇼핑몰 쓱닷컴을 지난 3월 출범해 온라인 환경에 대응해 나섰지만, 다소 늦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쓱닷컴의 올 상반기 거래액은 1조3000억원으로 이커머스 업계 1위 쿠팡의 7조8400억원과 비교하면 차이가 6배 규모다. 

또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는 지난해 113조7000억원으로 성장했지만, 대형마트는 45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9조원 가량 감소하는 등 역성장하고 있다.

◆ 신동빈의 롯데, 지배구조 개선과 온라인 채널 통합이 당면 현안

이마트의 막강한 경쟁사인 롯데마트를 보유한 재계 5위 롯데그룹도 온라인 채널 통합 작업이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다만 롯데의 경우 신동빈 회장이 최근 집행유예가 확정되는 등 법적 '오너 리스크'에서 자유로워진만큼, 보다 큰 틀인 지배구조 개선에 좀 더 역량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선 호텔롯데 기업공개(IPO)가 우선이지만, 실적 및 대외변수 등으로 속도를 내기가 쉽지 않다는 게 내부의 판단이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상장한다는 계획은 변함이 없다"면서도, "지금은 여건이 되지 않아 당장 추진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2016년 호텔롯데 상장 추진 당시 업무를 두루 살핀 송용덕 호텔롯데 부회장의 임기만료가 목전이어서 롯데그룹 인사에 관심이 모아진다.

송용덕 부회장은 오는 2020년3월 임기가 끝나 올해 재신임을 받지 못하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호텔롯데의 빠른 상장 추진을 위해서라도 송 부회장의 연임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또 사드 보복으로 롯데면세점이 심각한 타격을 입긴 했지만, 최근 양적인 측면에서의 실적은 거의 회복했다. 여기에 롯데면세점은 싱가포르 창이공항 면세사업권을 따내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잇따라 보이고 있다.

온라인 매장과 오프라인 매장을 통합하는 '옴니채널' 전략 추진을 주도한 이원준 롯데그룹 유통BU장 등기이사 임기도 마찬가지로 내년 3월 종료한다.

일각에선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의 법적 리스크 해소와 신세계의 인적 쇄신 등의 이슈가 맞물려 연말 인사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는다. 실제 그룹 내부에선 인사 작업을 위해 분주하다는 전언이다.

다만 재계에선 롯데그룹의 연말 인사에 대해 엇갈린 전망을 내놓는다. 법적 리스크를 해소한 만큼 연말 인사에서 승진 등을 통해 숨고르기가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한편, 신세계와 마찬가지로 조직 전반의 혁신을 위한 인적 쇄신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롯데그룹은 올해 12월 중하순경 내년 1월 1일자 정기 인사를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