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철도주권 확보 위해 경의선 남·북 고속철도 우선 추진해야"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포럼, 정책 세미나서 주장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14:3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반도 철도주권 확보를 위해 경의선 남·북 고속철도 건설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포럼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 대회의실에서 '한반도 철도주권 확보를 위한 한반도 종단철도 건설제안'이란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열었다.

김세호 포럼 공동대표는 이날 한반도 종단철도 건설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한반도 철도주권 확보와 사업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때 경의선 고속철도 건설을 가장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종단철도 건설은 한반도 철도주권 확보를 위해 반드시 남북한이 주도적으로 건설, 운영해야 한다"며 "건설비용 14조원 중 재정부담 7조원을 고려할 때 연간 1조8000억원의 재정 투입으로 사업추진이 가능하고 이는 우리나라 재정 규모를 고려할 때 충분히 감내 할 수 있는 수준이다"고 말했다.

이어 "사전준비 협의에 4~5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기본계획 및 설계 추진이 가능할 수 있도록 국내 관련 제도 및 국토·도시·교통 국가계획을 보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주제발표에 이어 각 분야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포럼은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실행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 학계, 산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비영리 민간단체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