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아세안 중심 ICT 신남방정책 박차

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앞두고 협력 강화

  • 기사입력 : 2019년10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우리나라 ICT(정보통신기술)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외연을 확대하는 데 적극 나서고 있다.

27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최 장관은 지난 24~25일(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최된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했다.

장관 취임 첫 해외 행보에 나선 최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디지털 변혁을 위한 스마트 연계성(Smart Connectivity for Digital Transformation)'을 중심으로 미래 정보통신 분야 협력 방향을 논의했다.

현지시간 25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최된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해 ICT 협력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9.10.27. [사진=과학기술정보톻신부]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가 아세안의 대화 상대국으로서 2006년 이래 14번째로 개최되는 것으로, 아세안 사무국 대표 및 10개 회원국 장·차관과 함께 2019년과 2020년 정보통신 협력 사업을 제안·승인하고 향후 협력 분야에 대한 논의를 하는 자리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가 아세안과 대화관계를 수립한 지 3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서, 내달 부산 벡스코에서의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정보통신 분야에서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하는 자리로서 의의를 갖는다.

이에 따라 이번 정보통신장관회의는 지난 30년간 정보통신분야의 협력성과를 되짚고 향후 30년을 향한 한·아세안의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을 위해 정보통신협력이 가야할 길을 모색했다는 의미를 갖는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한국과 아세안이 디지털 혁신과 공동 번영의 동반자로서 5G(5세대) 통신, 인공지능(AI), 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의 발전에 따른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반영하는 '2020 한·아세안 ICT 협력 계획'을 제안해 제14차 한·아세안 공동선언문을 통해 합의, 승인하는 성과를 올렸다.

최 장관은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아세안 국가들의 관심을 환기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디지털 변혁 시대에서 양측이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함께 발전하는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말레이시아, 태국, 브루나이 등 주요국 장·차관들은 한국의 5G, AI 등 주요 정보통신기술 정책 및 경험의 공유에 감사를 표하며, 한·아세안 30주년을 계기로 ICT 협력 강화를 통해 함께 디지털 혁신을 이뤄나갈 것을 화답했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한편, 최 장관은 이번 회의에 참석한 라오스, 브루나이 장관 및 베트남 차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그간 정상순방을 계기로 체결한 ICT 양해각서(MOU)를 기반으로 5G, 사이버보안, IT 인력양성 등 양국 공동 관심분야와 관련한 구체적인 협력수요에 기반한 ICT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