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장석웅 전남교육감, "대입 정시확대 반대" 성명 발표

"90% 이상 수시전형으로 입학하는 전남학생에 불리"

  • 기사입력 : 2019년10월25일 10:39
  • 최종수정 : 2019년10월25일 11: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박우훈 기자 =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이후 일고 있는 대입 정시확대 논란과 관련, "90% 이상이 수시 전형으로 진학하는 전남학생들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하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24일 성명서를 내고 "정시확대는 학교교육의 파행과 혼란만을 가져온다"며 "학교교육 정상화를 돕는 방향으로 대입제도 개선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석웅 전남교육감 [사진=전남교육청]

장 교육감은 특히, "전남은 대부분이 농어촌이며, 90% 이상의 학생이 수시전형을 통해 진학하고 있다"면서 "정시확대는 대도시 학생들에게는 또다른 특혜가 되고, 또 다른 불공정 교육을 만들어 농어촌 교육을 더욱 소외시킬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수능을 대비하는 문제풀이 중심 수업으로 학교 교육과정이 파행되는 잘못을 벗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금 시점에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어떤 명분으로도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학생부종합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이 정착단계에 접어들면서 교실 수업에 학생 활동과 토론이 늘어나고 교육과정의 정상적 운영이 강조되는 긍정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피력했다.

또 "학생부종합전형이 교육과정 운영의 정상화에 기여한 긍정적 측면은 외면하고,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학교 현장을 혼란에 빠트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교육부는 대입제도 논의로 학교 현장이 혼란을 겪지 않고 학교교육 정상화에 기여하는 대입제도 개선안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교육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