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남북한 한복문화 차이점은…'남북 한복문화교류 심포지엄'

  • 기사입력 : 2019년10월24일 10:0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4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남북 한복문화의 어제와 오늘'을 주제로 한 '2019 남북 한복문화교류 심포지엄'이 오는 2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원장 최봉현)가 개최하는 '2019 남북 한복문화교류 심포지엄'은 전통복식 분야의 첫 남북 학술대회다. △남북한 한복문화 비교 △북한의 한복정책 △북한이탈주민에게 직접 듣는 한복문화 좌담회 등으로 구성된다.

[사진=문체부]

1부 '남북 한복문화 연구 발표'에서는 김여경 박사가 '북한지역의 통과의례에 나타난 복식 연구'를 주제로 백일, 돌, 혼례 등의 북한 한복문화를 소개한다. 이어 박민주 박사가 '2000년 이후 북한의 조선옷 정책과 한복문화에 관한 연구'를 주제로 시대별 북한 한복정책과 한복문화 변천사를 분석한다.

2부 '보고 듣는 북한한복 조선옷'에서는 북한 한복을 시청각적으로 이해할 시간이 마련돼 있다. 김형관 중국 무순직업대 교수는 '영상 속 북한한복 조선옷'을 주제로 북한과 중국 동북지역의 영상을 활용해 북한 한복을 소개한다. 중국 동북지역에서 조선족이 입는 한복은 북한에서 생산돼 유입된 경우가 많아 이를 통해 북한 한복의 형태를 유추할 수 있다. 북한이탈주민인 최성국 작가는 '직접 듣는 조선옷 좌담회'를 통해 북한에서 결혼사진 촬영작가로 일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 한복문화와 함께 혼례문화도 전해줄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당일 현장에서 참가 등록을 하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복진흥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남북한 한복문화가 본질적으로는 유사하지만 세월의 흐름에 따라 일부 차이가 있는 만큼 북한의 복식문화의 현황과 한국과의 비교연구에 주력했다"며 "이번 학술대회를 바탕으로 향후 한복 분야에서의 남북 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