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문화

[영상] 영화 '82년생 김지영'…2019년 김지영들에게 희망을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9:45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82년생 김지영'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도영 감독과 배우 정유미, 공유가 참석해 영화를 처음 공개한 소감을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오늘을 살아가는 지영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누적 판매수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영화는 원작 소설과 비슷하게 흘러가지만 가장 큰 차이점은 엔딩이다. 다소 쓸쓸한 소설의 엔딩과는 달리 영화의 엔딩은 희망적이다. 김도영 감독은 "지금 2019년을 살아가고 있는 김지영들에게 '괜찮다, 더 좋아질 거야' 이런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싶었고 지영이의 어머니보다는 지영이가, 지영이보다는 지영이의 딸 아영이가 좀 더 나은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을 거라는 바람을 가지고 엔딩을 구상했다"라고 설명했다. 원작자인 조남주 작가도 '소설보다 한 발 더 나아간 이야기' 같다며 과찬을 했다고 전했다.

김지영 역을 맡은 배우 정유미는 "시나리오를 읽고 우리가 나누고 싶었던 이야기를 만드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계속 생각이 들었다. (내용이) 어렵거나 잘 받아들여지지 않는 부분에서는 소설에 구체적으로 묘사되어 있는 어떤 단락들을 읽어가며 시나리오랑 같이 혹은 감독님께 여쭤가면서 촬영을 했던 것 같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영화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한 질문에 배우 공유는 "이 시나리오를 읽고 내가 위로를 받은 것 같아서 이 영화를 선택했다. 내가 시나리오를 보고 울컥했던 감정들, 공감했던 부분들, 그리고 어떤 측면에서는 위로가 되는 부분들을 관객분들도 충분히 느끼셨으면 좋겠다 뭐 이런 막연한 생각이었는데 영화를 보고 나니까 그렇게 잘 만들어졌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 영화를 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당신과 나의 이야기,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