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조국 사퇴에 시민단체 '당혹'...보수는 "당연한 결과"

진보 단체 "예상하지 못했다" 당혹감 감추지 못해
반면 보수 단체 "임명하지 말았어야...문재인 정부 책임" 칼끝 겨눠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5:46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이학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한 가운데 조 장관을 지지해온 진보 성향 시민단체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보수 성향 단체들은 조 장관 사퇴가 당연한 결과라며 칼끝을 문재인 정부로 겨누는 모습을 보였다.

9차례에 걸쳐 서울 서초동에서 조 장관을 지지하며 검찰개혁 집회를 열었던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갑작스런 조 장관 사퇴 소식이 알려지자 믿기 어렵다는 반응이었다.

[과천=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과천정부청사에서 검찰 특수부 축소 관련 구체안 발표를 하고 있다. 2019.10.14 kilroy023@newspim.com

김상호 대변인은 “지금 구성원 대다수가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며 “지금은 입장을 내기가 조심스럽다. 회의를 통해 향후 입장이나 계획을 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범국민시민연대 또 다른 관계자도 “왜 사퇴를 한다고 하냐”라고 반문하면서 “저희도 좀 알아봐야 해서 통화가 곤란하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하태훈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현재까지 나온 검찰개혁안은 일부이고, 조 장관 말처럼 불쏘시개 역할은 충분히 된 것 같다”며 “그러나 이것이 더 타고나서 그만두지 않겠나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빨리 결단한 것 같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너무 갑작스럽고 예상보다 빠른 결정이라 어떤 사유인지 잘 파악이 안돼 지금 뭐라 말하긴 어렵다”며 “단체 차원에서 논의한 후 공식입장을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반해 보수 단체는 조 장관의 사퇴는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곧바로 칼끝을 문재인 정부로 향했다.

이상용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독단적으로 국정 운영을 하면서 조국 사태도 발생했다고 본다”며 “조 장관을 임명하지 말았어야 할 걸 해버려서 국민이 분열되고 이 꼴이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이 사퇴했으니까 우리의 1단계 투쟁이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문 대통령 하야를 위한 투쟁대회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도 “당시 조국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전에 자진사퇴를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였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임명을 강행하면서 국론이 분열하고 불공정한 사회에 분노한 청년들에게 큰 상처를 줬다”고 지적했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사퇴의 변을 통해 법무부 장관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가족 수사로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