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언제든 다시 모일 것", 서초동 밝힌 마지막 촛불…옆에선 '조국 퇴진' 맞불집회

12일 오후 제9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이날 이후 '잠정중단'..."검찰개혁 미진하면 다시 촛불 든다"
서초동 일대 맞불집회..."조국구속·문재인 탄핵"

  • 기사입력 : 2019년10월12일 19:4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2일 1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송다영 기자 = 주말인 12일 또 다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엇갈린 시민들의 목소리가 서울 서초동 일대에 울려 퍼졌다. 조 장관 및 검찰개혁 지지 촛불집회는 사실상 이날을 마지막으로 열리면서 수많은 인파가 모였다. 인근에서는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가 진행되면서 맞불을 놨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9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서초동 대검찰청 인근에는 본집회 시작 전인 오후 4시부터 조 장관과 검찰개혁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운집하면서 사전 집회부터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일대에서 열린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 alwaysame@newspim.com

이날 집회는 ‘서초대첩 최후통첩’으로, 주제는 ‘우리는 언제든지 다시 모인다’로 정해졌다. 범국민시민연대는 “이해당사자 및 기관이 검찰개혁 의지를 국민에 충분히 제시한 점을 고려, 정부와 법무부, 입법부 등이 검찰개혁을 차분히 진행하도록 기다리겠다는 의미로 ‘최후통첩’이라는 주제로 시즌1을 종료한다”며 “시즌1 종료 의미는 최종 종료가 아닌 잠정 중단이며, 국민이 납득할 검찰개혁이 이뤄지지 않으면 언제든 다시 촛불을 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 인근 본무대가 꽉 차면서 참가자들은 오후 4시를 전후해 예술의 전당과 내방역 방향 인근 부설무대로 안내됐다. 범국민시민연대는 앞선 집회와 마찬가지로 이날 정확한 참가 인원을 추산하지 않았다.

다만 이날을 마지막으로 주최 측이 촛불집회를 잠정 중단하기로 하면서 이전보다 많은 인원이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범국민시민연대 관계자는 “이전 8차 집회에 견줘 5~10% 정도의 인원이 더 온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일대에서 열린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 alwaysame@newspim.com

범국민시민연대는 ‘사법적폐·검찰적폐·언론적폐 청산 최후통첩문’을 내고 “검찰은 조 장관 가족의 수사 과잉 물 타기를 즉각 중단하고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안건을 신속 처리해야 한다”며 “제1야당 한국당은 패륜을 중단하고 정상적인 정치로 복귀해야 하며, 언론은 아니면 말고 식 무책임한 보도를 중단하고 정론직필하라”고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서초대로와 반포대로 일대에서 '검찰개혁 적폐청산', '조국 수호 검찰개혁', '검찰개혁. 정치검찰 아웃(OUT)'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조국수호", "기레기 아웃", "검찰 개혁", "우리가 조국이다"라고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어린 자녀를 데리고 나온 가족을 비롯해 친구나 연인과 함께 온 청·중장년층에 노년층까지 다양한 단위와 연령대의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나왔다.

초등학생 딸, 아들과 집회에 나왔다는 박기훈(39)씨는 “아이들이 커서 살 나라인데 제대로 된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부모들이 나서야 한다 생각해 나오게 됐다”며 “아이들에게 생생한 현장도 보여줄 수 있다는 점도 의미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희헌(70)씨는 “아침부터 파주에서 혼자 올라와 점심도 거르면서 계속 집회를 지켜봤다”며 “이번이 세 번째 참가로, 늙은 사람이 뭐 하러 힘들게 여기까지 오냐고 묻기도 한다. 그만큼 조 장관에 대한 수사를 납득할 수 없고, 뉴스를 봐도 믿을만하지 않아 직접 오게 됐다”고 했다.

친구와 같이 집회에 왔다는 박모(30)씨는 “저는 서울에 살지만 친구는 대전에서 올라왔다”며 “분위기가 험악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축제 같은 분위기에 들뜨는 기분도 들지만, 한켠으로는 우리 사회가 불미스러운 일로 떠들썩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 하루빨리 정상화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날 서초동에서는 조 장관 지지 촛불집회에 맞서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도 동시에 진행되면서 긴장감도 감돌았다.

우리공화당은 낮 12시 30분부터 서울역에서 '조국 구속 태극기집회'를 연 뒤 오후 4시부터 서울성모병원 앞으로 이동해 2부 집회를 열었다.

보수단체 자유연대도 오후 5시부터 서초경찰서 주변에서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를 진행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구속', '문재인 탄핵', '정경심 구속' 등이 적인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이날 서초역을 중심으로 서초대로와 반포대로의 교통을 순차적으로 통제하고 있다.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94개 중대 경력 6000여명도 서초동 일대에 배치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