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육군 “2022년까지 병력 10만명 감축"...운용 규모 36만명

군단·사단 감축…“미래 전장 환경 고려한 부대 개편”
전투력 보완, 군사 능력 전력화·예비전력 정예화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15:1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육군이 현재 46만 4000명 수준인 병력을 2022년까지 36만 5000여명으로 약 10만명 감축하기로 했다.

육군은 11일 오전 계룡대 육군본부에서 열린 ‘2019 육군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국방개혁 2,0’ 정책 추진방향을 밝혔다.

육군 특전사들이 천리행군을 하고 있다. [사진=육군본부]

육군에 따르면 올해 병력감축 규모는 2만명이다. 또 군단은 2022년까지 8개에서 2개로, 사단은 2025년까지 38개에서 33개로 줄어든다.

육군은 “현재 대상 부대 2053개 중 29.3%인 602개 부대에 대한 개편이 완료됐다”며 “2025년까지 나머지 1451개 부대의 개편이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군단 및 사단의 구조‧편성, 능력을 최적화해서 전투효율이 높은 정예화된 부대구조로 개편할 것”이라며 “군단중심의 작전수행체계 구축, 미래 전장 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부대로의 변화가 핵심”이라고 부연했다.

[철원=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018년 11월 2일 오전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 GP 앞에서 현지부대 및 132공병 지뢰제거팀이 DMZ 내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육군은 이처럼 병력 감축으로 약화되는 전투력을 보완하기 위해 핵심 군사 능력을 적기에 전력화하는 한편 경계작전태세를 보강하고 예비전력을 정예화하기로 했다.

우선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UAV), 한국형 기동헬기, 차륜형 장갑차, 대포병탐지레이더-Ⅱ 등 필수 전력의 전력화가 추진 중이다. 감시정찰, 지휘통제‧통신, 기동, 화력‧항공, 방호 부문에서 각각 46%, 50%, 48%, 57%, 63% 전력화가 진행됐다.

군은 또 병력 감축과 9‧19 군사합의에 따른 GP 철거 등으로 인해 경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거리카메라, 원격사격통제체계 이전‧추가 설치 등 감시‧화력 분야 경계력을 보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예산도 이미 확보했다고 육군은 강조했다.

육군은 “단기 과제는 2019년 내 완료하고, 중‧장기 과제는 신개념 기술시범사업 제도에 적용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병력 감축 및 국방개혁에 최적화된 정예 예비전력 육성을 위한 예비전력 정예화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군은 지금까지 동원사단 주요장비 전력화, 과학화 예비군훈련장 구축, 평시 복무 예비군 운용 법제화 등을 추진한 바 있는데, 앞으로는 스마트 동원훈련 관리체계 구축, 예비역 비상근 복무 확대 및 상근 복무 추진 등을 추진해 평시 편성률이 낮은 부대의 전시 전투력 발휘를 보장하기로 했다.

육군은 “예비전력 예산을 2025년까지 국방예산의 1% 수준인 5800억 정도 편성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며 “동시에 예비군법, 병역법 등 평시 복무 예비군 제도 확대를 위한 법률 개정도 필요한데, 이 또한 향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부대 개편 추진 과정에서 지역주민과의 상생을 위한 갈등 관리 노력에 힘쓰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군은 지방자치단체와의 소통 강화 및 설명회, 군‧관 협의체를 통한 상생방한 협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