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19 로보월드' 개막…로봇 부품·장비 경쟁력 한눈에

10월 9~12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서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0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2019 로보월드(ROBOT WORLD)'가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2019 로보월드'는 △로봇 전시회 △로봇 경진대회와 함께 △로봇 컨퍼런스 △신제품 런칭쇼 △로봇기업 채용설명회 △자율주행로봇 포럼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로봇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등을 위해 힘쓴 로봇산업 발전 유공자 18명에 대한 포상도 이뤄진다. 

2019 로보월드에 참가한 유진로봇의 고카트60(GoCart60). [자료제공=유진로봇]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유수 기업들이 우수 기술과 제품을 선보여 로봇 부품·장비 자립화 가능성을 타진했다. 

두산로보틱스, 뉴로메카, 레인보우로보틱스는 협동로봇을 전시하고, 로봇시장에 새롭게 진출한 제우스는 6축 다관절 제조로봇을 전시한다. 또 SBB테크와 두산모트롤은 자체 개발한 로봇 감속기를, 트위니와 유진로봇은 자율주행 물류로봇을 전시한다.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자유무역질서와 국제분업구조를 위협하는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로 국내 제조 기업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로봇 부품기업과 로봇 제조기업, 로봇 사용기업 모두가 힘을 모아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와 제조업 활력 회복에 총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난 8월 29일 '제3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을 통해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로봇활용 표준모델 개발로 쉽게 로봇을 도입할 수 있는 환경 조성, 2023년까지 협동로봇을 중심으로 제조로봇 7500여대 선도보급, 로봇 핵심부품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 국산로봇 활용교육 강화로 로봇 사용자들의 인식개선 등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