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美中 협상 불확실성에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10월09일 05:54
  • 최종수정 : 2019년10월09일 0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 협상을 앞두고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제유가가 8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은 배럴당 12센트(0.2%) 하락한 52.63달러에 마감했다. 브렌트유 12월물은 배럴당 11센트(0.2%) 하락한 58.24달러에 마쳤다.

미국 상무부가 이슬람 소수 민족에 대한 인권 탄압을 이유로 중국의 28개 기업과 기관을 수출 제한 리스트에 지정하면서 미중 무역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진 동시에 양국 간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다. 

또한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미 행정부가 미국의 중국에 대한 투자 제한의 일환으로 공적 연기금의 대중 투자 제한에 초점을 맞춰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븐스 리포트 리서치의 타일러 리치 공동 편집인은 마켓워치에 "미국과 중국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전반적인 리스크 오프(위험 회피) 움직임이 형성됐다"며 "유가는 주식 등 글로벌 성장 기대에 민감한 자산과 함께 계속해서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역 협상이 다시 결렬된다면 지난해 12월 저점인 40달러 중반에서 다시 테스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월간 보고서에서 2020년 세계 석유 수요 전망치를 10만배럴 낮춘 하루 평균 130만배럴로 수정했다.

미국 원유 생산은 올해 하루 평균 127만배럴 증가한 1226만배럴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직전 전망치는 125만배럴 증가에서 소폭 상향됐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일간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